걷기 운동

폰을 바꿔서 운동앱도 삼성헬스로 바꼈다. 예전에 아내가 개발하던 앱.

정말 오랜만에 호수공원을 두 바퀴 걸었다. 주말 아침에는 스벅에 가서 책 읽고 공부하는 게 일상이었는데, 주차장이 유료화 되면서 관두었다.

최근에 의욕이 없다. 9월에는 일상의 범주를 벗어나는 여러 일들을 처리하느라 에너지를 많이 소진한 것 같다.

에너지가 부족할 때 가장 좋은 것은 운동이다. 다시 힘을 낼 수 있기를.

카테고리: 일상 | 댓글 남기기

갤럭시 Z 플립3 화이트

많은 앱등이들이 아이폰을 버리고 갤럭시 Z 플립3로 넘어왔다고 한다. 그중 한 명이 나다.

플립3의 출시소식을 듣고 좋아보여서 가지고 싶다고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어느날 플립1을 쓰고 있는 아내가 플립3를 사서 써보면 어떻겠냐고 제안을 해서 덥썩 물었다. 삼성전자 임직원몰에서 바로 받을 수 있는 색상은 이미 품절이라, 4주후에 받을 수 있다는 화이트를 8/22에 주문했는데, 9/9에 도착했다.

아내는 삼성전자 직원이어서 구매를 권유했고, 나는 삼성전자 주주여서 구매를 실행에 옮겼다. 삼성전자우는 우리집 포트폴리오의 15%를 차지한다.

아이폰 XS에서 갤럭시 Z 플립3로 넘어와서 좋은점 순서대로,

  • 지문 – 얼굴인식보다 빠르고 편하다.
  • 삼성페이 – 수원, 용인 경기지역화폐를 따로 챙기지 않아도 된다.
  • Edge 패널 – 자주 사용하는 앱을 빨리 실행할 수 있다.
  • 폰 사용이 줄어든다 – 귀찮아서 덜 열게 되고, 닫는 순간 컨텍스트 정리가 깔끔하다.
  • 커버 디스플레이로 사진촬영 – 후면 카메라로 가족 셀프사진을 많이 찍을 수 있겠다.
  • 카툭튀가 거의 없어 바닥에 두고 써도 달그락 거리지 않는다.
  • 예쁘다

아쉬운점 순서대로,

  • F30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지 않아서, 아이폰 XS를 카플레이 전용으로 유지해야 한다.
  • iOS의 부드러운 반응과 유려한 앱 디자인을, Android는 영원히 따라잡을 수 없을 것 같다.
  • 배터리가 빨리 닳는다.
  • 발열이 꽤 있는 편이다.

무엇보다 용량이 64G에서 256G로 늘어난만큼 가족과의 추억을 많이 담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카테고리: 일상, IT | 댓글 남기기

등기권리증

셀프등기를 마친지 정확히 일주일만에 등기권리증을 받았다. 인터넷등기소에서 등기부등본도 확인했다. 한국 나이 마흔에 처음으로 집주인이 된 것이다.

2014년 2월부터 살고 있는 집이라 별다른 감흥은 없지만, 경제적으로는 꽤 큰 의미가 있다. 월평균 세후 100만원의 배당을 주는 주식과 집을 마련해놓고 나니, 우리 가족의 삶이 안정권에 접어 들었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나는 미래에 대한 걱정이 많은 사람이다. 위험이 거의 없는 안정적인 삶을 살아왔다.

이제는 마다가스카의 펭귄들처럼 신나는 모험을 즐겨도 좋을 것 같다. 우리집 귀여운 프라이빗과 함께.

카테고리: 일상 | 댓글 남기기

수면내시경

아내찬스로 오랜만에 강북삼성병원 수원검진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았다. 2015년, 2017년에도 받았는데, 2019년엔 아내가 육아휴직 중이어서 건너 뛰었다.

지금까지 강북삼성병원 수원검진센터와 아주대학교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아봤는데, 비교가 되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클래스가 다르다. 올해는 회사에서 제공해주는 건강검진은 받지 않고, 아내 회사를 통해 받은 건강검진 결과를 제출하기로 했다.

건강검진을 받는다는 것은 늘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보는 것과 같은 두려움을 준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내시경에 도전했다.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나의 건강이 더 이상 나만의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언제 잠들었는지도 모르겠다. 무언가 불편함을 느꼈던 기억만 아주아주 희미하게 남아 있는 상태로 눈을 떴을 땐 회복실에 있었다. 일어나서 걷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정신도 멀쩡했다. 집까지 기분좋게 걸어왔다.

최근 일주일 동안 수면시간에 부족해서인지, 수면내시경 약 기운 때문인지 몰라도 집에 돌아와선 하루종일 졸음이 쏟아져서 아이와 제대로 놀아주지도 못하고 거실에 누워서 자다깨다 했다.

이렇게 셀프등기에 이어 또 하나의 처음을 이겨냈다. 하면 된다.

카테고리: 일상 | 댓글 남기기

스타벅스 주차장 유료화

주말 오전 7시~9시에는 스타벅스에 다녀오는 것이 일상이 되었다. 아이가 잠든 시간이어서 아내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누릴 수 있는 진정한 자유시간이다.

항상 가는 용인마북DT점이 리뉴얼에 들어가서, 오늘은 용인보정DT점에 가봤다. 당연히 무료 주차가 가능할 줄 알았는데, 10분에 500원이라는 꽤 비싼 주차비에 놀라 본능적으로 회차를 하고, 민속촌 근처 용인보라DT점으로 차를 몰았다. 여기도 역시 유료였다. 10분에 500원.

지금은 그냥 주차비를 낼 생각으로 들어와 앉아서 아이스 커피를 마시며 이 글을 쓰고 있다. 두 가지 생각이 들었다.

  • 걸어서 스타벅스를 이용할 수 있는 스세권에 살고 싶다.
  • 5~6천원의 주차비를 아까워하지 않아도 될 정도의 경제적 자유를 빨리 이루고 싶다. 한정된 시간과 에너지가 훨씬 더 소중하다.

리뉴얼이 끝난 용인마북DT의 주차장도 유료화가 된다면 주말 아침 나는 어디로 가야하나?

카테고리: 일상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