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8 하이브리드 시승후기

EV6에 이어, K8 하이브리드를 시승하고 왔다. 거의 풀옵션이었던 시승차의 가격은 5,138만원.

EV6 보다는 여러모로 만족스러웠지만, 고급감과 편안함을 추구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1,000만원 더 보태서 G80을 사는 게 낫겠다고 생각했다.

실내의 고급감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EV6와 동일한 인포테인먼트의 디자인이 차량 컨셉에 비해 너무 가볍게 느껴졌다.

핸들을 돌릴 때, 악셀을 밟을 때 차의 반응이 썩 만족스럽지 않았다. 어디까지나 3시리즈와 비교해서 그렇다는 것이다. 3시리즈는 정말 내 몸의 움직임에 즉각적으로 그리고 리니어하게 반응한다. 그러나 K8도 편안하게 타기에는 부족함이 없는 수준이다.

하이브리드는 처음 타봤는데, 현대기아차의 하이브리드는 이제 완성형이라는 세간의 평가에 고개가 끄덕여졌다. 모드를 전환할 때 이질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연비도 훌륭했다. 도로에 차량이 꽤 많은 시간에 40분 정도 운행했는데 16.1을 기록했다.

EV6, K8 하브를 타보고 든 생각은, 주행감성 측면에선 BMW가 넘사벽이라는 것. ‘주행감성과 편안함을 모두 얻고 싶다면?’ 5시리즈가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Plan B

올해는 Plan B를 가동하기로 했다. 그것은 연말 고과평가에서 B를 받는 것이다.

일을 대충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고과와 상관없이 일하겠다는 것이다. 나에게 그리고 함께 일하는 동료들에게 진짜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지금껏 조직이 원하는 방향으로, 그래서 좋은 고과를 받을 수 있는 방향으로 일해왔다. 꽤 열심히 했다. 다시 그때로 돌아가도 더 이상 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그러나 나에게 남은 것은 경력 대비 만족스럽지 않은 경험과 실력이다.

안드로이드 프레임워크 / 커널 / 앱, 서비스 프론트엔드 / 백엔드, 플랫폼 백엔드, 클라우드, 온프레미스, Java, JavaScript, Python, Golang, …

지난 12년 동안 너무 많은 분야를 전전했고, 중간 관리자를 4년 하면서 실무 능력은 점차 퇴보했다.

한편으론 맞벌이 육아를 하는 상황에서 잘해야겠다는 욕심은 능력 부족, 시간 부족에 대한 자각으로 이어지고 괴로움이 그 뒤를 바짝 쫓는다.

지금 나에겐 B가 딱이다. 오늘 행복하기 위해서. 내가 진짜로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

공덕-마곡 투어

LG전자를 계속 다닌다면 늦어도 ’25년엔 마곡으로 출근하게 될 것 같다. 수원에서 마곡으로 출퇴근은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어서, 회사를 옮기든 집을 옮기든 해야한다.

’25년은 딸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해여서, 초중고를 같은 동네에서 다닐 수 있도록 6+3+3년을 거주할 동네를 신중하게 골라야 한다.

오래전부터 서울에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수원에 살면 예술에 전당에 한 번 다녀오는 게 큰 일이 된다. 수원에 있는 교보문고에는 책도 별로 없다. 개발자 모임, 독서 모임은 서울에서 열린다.

회사에 걸어 다니고 싶다는 로망도 있어서 처음에는 마곡수명산파크 8단지를 눈여겨 보았다.

다음으로 관심이 간 지역은 공덕이다. 서울의 중간에 가깝고,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좋고, 주변에 학교도 많았기 때문이다.

인터넷으로만 정보를 접하다보니 실제로는 어떤지 궁금해져서, 휴가를 내고 동네 구경을 다녀왔다.

순천향대병원 정거장에서 110A 버스를 타고, 일부러 한 정거장 더 가서 대흥역에 내렸다. 경의선 숲길을 따라 공덕역 쪽으로 걸었다. 대흥역-공덕역 사이 경의선 숲길은 기대에 못미쳤다. 겨울이라 황량해서 더 그럴 수도 있겠지만, 사람은 많고 길은 좁았으며 길가에 상점도 변변찮았다.

동도중학교, 서울여자고등학교 옆 길을 따라 갔는데 경사가 장난이 아니었다. 지도에서만 보았던 염리동삼성래미안 아파트를 지나 최종 목적지인 마포자이3차 아파트에 도착했다. 마포자이3차는 신축 아파트인 만큼 좋아 보였지만, 단지내 경사가 너무 심하다보니 뒷동들은 높은 벽 위에 있어 답답한 요새에 갇혀 있는 느낌이 들었다.

마포자이3차 정문 근처의 마포아트센터나 마포소금나루도서관은 좋아 보였지만, 마포자이3차에서 공덕역까지 걸어보니 경사가 심하고 멀어서, 기대했던 것 보단 많이 못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덕에서 집을 구한다면 차라리 공덕역에서 4분 거리에 있고 경의선숲길을 끼고 있는 공덕파크자이가 나을 것 같다. 물론 그만큼 비싸지만.

공덕역에서 공항철도를 타고 마곡나루역에 내렸다. 큰 길을 따라 마곡수명산파크8단지까지 걸었다. 이정도면 운동삼아 걸어다닐만 하다고 생각했다. 마곡수명산파크8단지는 4층짜리 엘리베이터 없는 타운하우스로, 기대했던대로 차분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 연식대비 관리가 잘 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엔 다시 공항철도를 타야했다. 어린이집 하원시간에 맞추기 위해 서울역에 내려 숭례문 정거장까지 약 300m를 뛰었다. 버스를 놓치면 다음 버스는 30분 후에 도착이라, 패딩을 입고 마스크를 쓰고 숨 넘어가게 뛰면서 지방 사는 설움을 또 한 번 느껴야 했다.

이동 중엔 학군 정보를 알아 보았는데, 마포구의 학군은 서울의 평균 수준으로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다는 것을, 오히려 마곡의 덕원여중, 덕원여고, 덕원외고 쪽이 강남 부럽지 않게 학군이 좋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머리속이 점점 더 복잡해졌다.

아내와 아이가 좋은 환경에서 살게 해주고 싶다는 마음으로 나선 17,000보의 여정은 고되지 않았다. 앞으로 2~3년의 시간이 남은 만큼 충분히 고민하고 부지런히 발품을 팔면 우리에게 가장 좋은 곳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

기아 수원드라이빙센터 EV6 시승후기

전기차에 대한 호기심을 풀기 위해 기아 홈페이지에서 시승 예약을 하고, 12월 3일 오후 1시에 수원드라이빙센터를 방문했다.

운전면허증을 제출하고, 서류에 서명하고, 시승코스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기대했던 것보다 더 멀리, 더 오래 차를 타볼 수 있는 코스였다. 네비게이션에 반환점은 사무실, 시승센터는 집으로 입력이 되어 있다는 설명을 듣고 차키를 받아 지하 6층으로 내려갔다.

시승차량은 무려 6,669만원 짜리 EV6 롱레인지 GT-Line 4WD 풀옵션. 300 마력이 넘는 차량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시동이 켜진건지 꺼진건지 알 수가 없어서 바보처럼 3번을 껐다 켰다. 엔진소리 대신 엑티브 사운드를 들으며 지하 주차장을 빠져나올 땐 마치 우주선을 탄 것 같은 묘한 기분이 들었다.

차키만 달랑 주고 알아서 운전하는 것이어서 차의 사용법을 익히는데 시간을 많이 쏟았다. 평소에 궁금했던 오토홀드, 어뎁티브 크루즈컨트롤, 차선유지보조 기능을 써보느라 바빴다.

시승이 끝나고, 주차하고, 키 반납하고, 사은품 받아서 집에 왔다. 영업행위가 전혀 없어서 좋았다.

전기차의 매력은 달릴때보다 신호 대기 중에 더욱 크게 다가왔다. 운전 피로를 많이 줄일 수 있겠구나 싶었다.

NORMAL 드라이브 모드에서의 출력은 320i의 184마력 27토크 대비 특별히 강력하다고 느끼지 못했다. 핸들에 달려 있는 드라이브 모드 변경 버튼을 시승 끝나고 발견해, SPORT 모드로 주행해보지 못한 것이 너무 아쉽다.

주행감성은 3시리즈에 미치지 못했다. “EV6와 3시리즈 중에 무엇을 탈래?” 라고 묻는다면 나는 고민 없이 3시리즈를 선택할 것이다. 그냥 지금 타고 있는 3시리즈에 오토홀드랑 어뎁티브 크루즈컨트롤만 달아주면 좋겠다. (F30엔 오토홀드를 추가할 수 없다.)

EV6를 6천만원 주고 사느니, 더 안락하고 고급감을 느낄 수 있는 K8 하이브리드를 사겠다. 다음엔 K8 하이브리드를 시승해볼 생각이다.

5년만에 다시 쓰는 Java (feat. JetBrains Academy)

내년에 새롭게 참여할 프로젝트에서 Java + Spring Boot 조합을 써야해서 급하게 공부를 하고 있다.

커리어를 돌아보면, Java로 가장 많은 코드를 작성한 것 같다. 그 다음은 Python.

마지막으로 Java를 사용한 건 2016년이니 정말 오랜만에 다시 Java를 쓰게 되었는데, 그새 버전은 8에서 17로 올라갔다.

Spring Boot는 이번이 처음이다.

어떻게 공부하면 좋을까 탐색하다 찾은 것은 JetBrains Academy.

Java Backend Developer Track을 진행 중인데,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이론, 연습문제, IDE를 연동한 실습이 제공된다.

프로젝트를 먼저 선택한 다음, 그 프로젝트를 소화하는데 필요한 Topic을 공부하는 방식이다.

이론 설명도 잘 되어 있어서, 기억이 가물가물하거나 잘 모르는 것은 꼼꼼히 읽고 이해하고 정리하고 문제를 풀어보는 식으로 제대로 공부하려고 애쓰고 있다.

그래서 진도가 무척 더디지만, 하나씩 제대로 해놓으면 나중에 충분한 보상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