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제로

휴직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최근엔, 이번에야 말로 뱃살이 없는 수준으로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시간이 허락하는 한 매일 1시간 이상 걷는다. 1주일에 한 번 정도는 광교산에 등산을 다녀오기도 한다.

Born to be fat 체질을 가진 나의 일생에서 뱃살이 없었던 적은 없었다. 역대급으로 날씬했던 대학원 2학년 때도 뱃살이 남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다음으로 날씬했던 결혼하던 해에도 슬림핏 셔츠를 입으면 나타나는 뱃살의 둥그스레한 실루엣이 여간 신경쓰이는 것이 아니었다.

그런 내가 뱃살 제로 수준까지 추구하는 이유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스스로를 관리해 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는 데에 있다. 40대를 앞두고 건강과 체력을 챙기자고 시작한 일이었는데, 이제는 내가 어떤 사람인지 증명하는 과정이 되어버렸다.

한 때 0.1톤을 넘겼던 나는 조세호처럼 뱃가죽이 남으면 어떻하지 좀 웃픈(?) 걱정을 하며, 하루하루 노력하고 있다. 주말에 차로 부산에 다녀온다고 피곤하지만, 내일은 광교산에 올라야겠다.

평화란 남이 내 뜻대로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을 그만둘 때

<민들레는 장미를 부러워하지 않는다>라는 책에서 “평화란 남이 내 뜻대로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을 그만둘 때” 라는 구절을 처음 접하고 느낀 바가 있어 자주 곱씹으며 살아가고 있다.

‘나와 같다면’ 하는 마음을 버리지 못하고 번뇌하는 어리석음을 하루에도 몇 번씩 반복하지만, 그래도 10번에 한 두 번은 이 구절을 다시 떠올리며, 나의 기준을 남에게 강요함으로써 남을 괴롭히는 일까지 가는 경우를 줄일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목표가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는 이유

목표를 세웠지만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 무엇이 문제일까? 그 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생각해본 몇 가지 이유를 적어본다.

  1. 타인의 기대를 충족하기 위한 목표인 경우
  2. 목표를 이룰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하는 경우
  3. 현재 수준을 유지해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착각하는 경우

내가 지금 가지고 있는 목표는 어디에 해당할까? 마음 속 깊이 들여다 보아야 알 수 있을텐데 쉽지 않은 일이다.

동기를 찾을 수 없다고 그냥 누워 있을 수 만은 없는 일. 목표와 관련된 작은 활동들을 꾸준히 이어나가면서 천천히 답을 찾아나가는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평일 아침 풍경

요즘 아이는 아내와 같이 거실에 이불을 깔고 잔다. 아내가 출근을 준비하러 이불을 떠나면 내가 그 자리를 대신한다. 아침에 일어난 아이가 혼자라고 느끼는 일이 없도록.

아이 옆에 누워서 잠든 아이를 바라본다. 그 순간의 평온함이 나는 좋다. 매일 아침 누리는 이 호사가 계속되었으면 좋겠지만, 이제 복직까지 두 달도 채 남지 않았다.

찬 바람이 부는 겨울이 되면 아이는 평일 아침에 아빠를 볼 수 없다. 퇴근 후 아이를 더 빨리 만나기 위해 해가 뜨기 전에 집을 나서야 한다. 슬프지만 우리가 받아들여야 하는 현실.

그래도 육아휴직 덕분에 1년 동안은 편안한 몸과 마음으로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다.

청약통장 해지

2007년에 만든 청약통장을 써서 당첨된 10년 공공임대 아파트를 곧 분양받을 예정이어서, 당첨 직후 두 번째로 만들었던 청약통장을 해지했다.

원금은 960만원이었는데, 이자 포함해서 1,026만원을 돌려 받았다. 누적 수익률은 겨우 6.8%.

1주택자에게도 청약통장이 가치가 있다고 하지만 부동산보다 주식이 훨씬 매력적인 투자 대상이라고 생각하기에 과감히 정리했다.

이렇게 확보한 현금은 미래에셋대우 CMA로 옮겨 두었다. 미국 대선이 마무리 될 때까지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꽤 클텐데, 낙폭이 과할 때마다 조금씩 주식을 사는데 쓸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