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란 남이 내 뜻대로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을 그만둘 때

<민들레는 장미를 부러워하지 않는다>라는 책에서 “평화란 남이 내 뜻대로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을 그만둘 때” 라는 구절을 처음 접하고 느낀 바가 있어 자주 곱씹으며 살아가고 있다. ‘나와 같다면’ 하는 마음을 버리지 못하고 번뇌하는 어리석음을 하루에도 몇 번씩 반복하지만, 그래도 10번에 한 두 번은 이 구절을 다시 떠올리며, 나의 기준을 남에게 강요함으로써 남을 괴롭히는 일까지 가는 경우를 […]

목표가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는 이유

목표를 세웠지만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 무엇이 문제일까? 그 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생각해본 몇 가지 이유를 적어본다. 타인의 기대를 충족하기 위한 목표인 경우 목표를 이룰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하는 경우 현재 수준을 유지해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착각하는 경우 내가 지금 가지고 있는 목표는 어디에 해당할까? 마음 속 깊이 들여다 보아야 알 수 있을텐데 쉽지 […]

평일 아침 풍경

요즘 아이는 아내와 같이 거실에 이불을 깔고 잔다. 아내가 출근을 준비하러 이불을 떠나면 내가 그 자리를 대신한다. 아침에 일어난 아이가 혼자라고 느끼는 일이 없도록. 아이 옆에 누워서 잠든 아이를 바라본다. 그 순간의 평온함이 나는 좋다. 매일 아침 누리는 이 호사가 계속되었으면 좋겠지만, 이제 복직까지 두 달도 채 남지 않았다. 찬 바람이 부는 겨울이 되면 아이는 […]

청약통장 해지

2007년에 만든 청약통장을 써서 당첨된 10년 공공임대 아파트를 곧 분양받을 예정이어서, 당첨 직후 두 번째로 만들었던 청약통장을 해지했다. 원금은 960만원이었는데, 이자 포함해서 1,026만원을 돌려 받았다. 누적 수익률은 겨우 6.8%. 1주택자에게도 청약통장이 가치가 있다고 하지만 부동산보다 주식이 훨씬 매력적인 투자 대상이라고 생각하기에 과감히 정리했다. 이렇게 확보한 현금은 미래에셋대우 CMA로 옮겨 두었다. 미국 대선이 마무리 될 때까지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득보다 실이 많다고 생각해서 과감하게 계정을 삭제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둘 다 데이터 다운로드 서비스를 제공해 주어서, 구글 드라이브에 백업해놨다. 열어보지 않을 가능성이 높겠지만. <디지털 미니멀리즘>을 읽고 나서 세웠던 SNS 활용 규칙은 며칠 지키지 못한 채 많은 시간이 흘렀고 이제는 더 과감한 조치가 필요했다. 타인의 관심과 인정으로부터 자유로운, 홀로 완전한 존재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내면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