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어린이 뮤지컬

“어린이 뮤지컬”이란 장르가 있는지도 몰랐는데, 올해 상반기에만 벌써 4편을 보았고 2편이 예약되어 있다.

  • 1/8 시크릿쥬쥬 별의여신 뮤지컬 시즌2
  • 5/5 콩순이 뮤지컬 시즌2 <우리들 음악회>
  • 6/4 <인어공주>
  • 6/12 엄마까투리 <마트에 간 꽁지>
  • 6/25 <핑크퐁과 아기상어의 월드투어쇼>
  • 7/3 캐치! 티니핑 <프린세스 다이어리>

좋은 자리를 예약하려면 정성이 필요하다. 광교호수공원 옆 도로 현수막을 통해서 공연 소식을 빠르게 접하면 좋은 자리를 예약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를 대비해서 주기적으로 네이버에서 “수원 어린이 뮤지컬”, “용인 어린이 뮤지컬”로 검색해본다.

아이가 정말 보고 싶어하는 공연인데 자리가 없는 경우에도 포기란 없다. 무료로 환불 가능한 기한 근처에 수시로 확인해보면 취소된 좋은 자리를 구할 수 있다.

아이와 함께 어린이 뮤지컬을 보는 것은 스스로 선택한 나의 몫이다.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즐겁게 공연을 관람하는 아이를 옆에서 바라보는 것은 큰 기쁨이다. 우리가 공연에 다녀오는 사이 아내는 3시간 정도 자유시간을 누릴 수 있다. 모두에게 좋은 시간이다.

주말에 공연을 보고온 아이는 월요일에 어린이집에 가서 뮤지컬을 재밌게 보았다고 선생님과 친구들게 자랑스럽게 이야기할 것이다.

아이에게 많은 경험을 선물해 주고 싶고, 공연도 그 중 하나다. 엄마 아빠도 같이 즐길 수 있는, 클래식 공연을 같이 다닐 수 있는 날도 언젠간 오겠지?

육아 일기

50개월 차에 접어든 아이는 이제 한글을 제법 잘 읽는다. 일상 생활에서 접하는 한글의 70~80%는 읽을 수 있게 된 것 같다. 함께 책을 보며 한글을 읽고, 쓰고 유아 학습지를 푸는 시간이 늘었다. 가르치는 것은 내가 좋아하는 일이라 아이와 함께 하는 시간이 점점 더 즐거워지고 있다.

욕심이 많고 만족지연을 할 줄 아는 아이는 커서 공부를 잘 하게 될 것 같다. 억지로 공부를 시킬 생각은 없지만, 공부를 잘 하면 뭐가 좋은지, 공부를 잘 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해서는 차근차근 알려주려 한다.

아이가 나의 이야기를 듣게 만드려면 내 삶이 내가 말하는 바와 일치해야 한다. 아이 눈에 아빠는 주말, 공휴일 아침마다 도서관에 가서 공부하는 사람이다. 아빠가 공부하는 이유도 가끔 설명해준다. 아빠가 하는 일을 좀 더 멋지게 재밌게 하기 위해서라고.

아이가 만 4세가 되니 다시 내 삶을 다시 찾아갈 수 있는 여유가 보이기 시작한다. 이제는 내 삶을 진지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육아의 한 축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여우가 달을 사랑할 때

끝없는 코시국에 집에만 있기에는 너무 답답해서, 날씨도 조금 풀린 것 같아, 월요일에 휴가를 쓰고 글램핑을 다녀왔다.

장소는 가평에 위치한 여우가 달을 사랑할 때.

글램핑은 처음이었는데, 텐트의 탈을 쓴 저렴한 펜션의 느낌이었다.

날씨가 궂었지만, 다행히 비는 오지 않았다. 오랜만에 코구멍에 바람을 실컷 넣을 수 있어서 좋았다.

숯불에 구운 토마호크 스테이크와 양꼬치는 대성공. 모두에게 기억에 남을만한 만족스러운 BBQ 타임이었다.

아이도 이제 여행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나이가 되어서, 올해부터는 여행을 자주 다녀야겠다.

아이에게 엄마 아빠와 함께 했던 따뜻한 기억을 많이 남겨주고 싶다.

만족지연

‘자극과 반응사이에는 공간이 있다.’

카카오톡에 쓰는 나의 상태 메시지이자, 가장 좋아하는 문장이다.

자극과 반응사이에 공간이 클수록, 즉 자신에게 가장 중요한 것을 추구하기 위해 본능을 극복할 용기가 있다면, 삶을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끌고 갈 수 있을것으로 믿는다.

5살이 된 아이는 요즘 이런 말을 자주 한다.

“아끼고 싶어서.”

좋아하는 것, 맛있는 것을 누리는 즐거움을 아껴두고 싶다는 것이다.

‘따로 가르친 것도 아닌데 어디서 이런 걸 배웠을까?’

신기할 따름이다.

나는 안도했다. 아이가 원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을거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나도 아이도 자신의 삶에 만족했으면 좋겠다. 그렇게 된다면 더 바랄 게 없을 것이다.

아빠 고마워

나를 빤히 쳐다보던 아이가 이렇게 말했다.

“아빠 고마워.”

“뭐가?”

“서은이 돌봐줘서.”

아이 앞에서 눈물을 보일 뻔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