퓌센

오늘은 뮌헨근교의 퓌센을 다녀왔다. 디즈니랜드 성 디자인의 모태가 되었다는 산속의 성곽을 보고 왔다. 오늘 밤까지 뮌헨에서 보내고 내일은 스투투가르트에서 한나절을 보내고 다시 야간 열차를 타고 리마리오의 고향 이태리의 밀리노로… 금전적인 이유와 유레일패스의 제한적인 문제로 스위스는 포기… 나중에 신혼여행으로나 가야겠다 ^^; 내일은 엄청 피곤한 하루가 될 듯 ㅎㅎ

기차타고 독일 뮌헨으로

자세한 이야기를 쓸 여유는 없지만, 간단히 기차를 탄 이야기를 해보면… 밤 10시 50분경 파리를 출발하는 뮌헨행 기차를 타기 위해 파리 동역을 향했다. 몇몇 한국 사람들이 있었는데, 대기 장소에서 한국인 누나? 두분을 만나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기차를 기다렸다. 우리가 탈 기차의 좌석은 쿠셋이라는 것인데, 한마디로 간이침대 같은 것이였다. 숙박비에 가까운 18유로로 좌석을 예약했고, 10시간동안 타고 가야 […]

아주긴 하루

내일은 독일로 넘어가기에 제대로 된 파리관광은 오늘이 마지막 날이였다. 이제 파리의 지리도 익숙해졌고, 대부분 유명한 장소는 다 방문했다. 세느강은 한강의 5분의 1크기 정도 되는 듯 하고 ㅎㅎ 파리 전체도 서울보다 작기에 웬만한 곳은 다리만 튼튼하다면 걸어서 다닐만하다. 오늘은 파리 외곽에 있는 베르사유 궁전에 갔다. 2층짜리 기차의 2층에 앉아서 파리근교의 경치를 구경했다. 개인적으로 평온함을 좋아하기에 파리 […]

루브르박물관, 개선문, 에펠탑

오늘 원래 계획은 세계 최대의 박물관인 루브르 박물관에서 하루를 보내는 것이였다. 9시 30분 쯤 도착하여 다빈치코드에서 보았던 삼각뿔 아래로 내려가 표를 끊고 관람을 시작하였다. 상상한 것 만큼 거대하지는 않았지만, 막상 다 둘러보려니 다리가 아플정도로 넓었다. 솔직히 내가 문화적 안목이 있는 것도 아니고 단순히 신기한 것을 보는데 그쳤다는게 아쉽지만, 눈요기만으로도 대단히 즐거운 경험이였다. 가장 기대했던 모나리자… […]

파리에서 찍은 사진

파리동역에서 독일뮌헨으로 가는 야간열차 쿠셋을 예약하고 몽마르뜨언덕, 노틀담성당, 시청 일정으로 여행! 어느정도 적응이 되어가는 느낌… 동양인을 많이 만났지만 대부분 일본인이나, 중국인이여서 아쉬웠다. 노틀담 성당은 정말 감동… 불어를 할줄알면 얼마나 좋을까 ㅎㅎ 들으면 들을 수록 어렵고 아름다운 언어 인 것 같다. 전철에서 내리는데 앞에 사람이 많아서 엑쓰뀨제 무와 라고 말했는데 사람들이 비켜줘서 기분이 좋았다 ㅎㅎ 하루하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