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건강달리기

2005년의 마지막 KAIST 건강달리기에 참가했다.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참가신청자는 고작 53명이였고 실제로 참가한 사람은 30명이 조금 넘는 수준이였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참가하는 걸 보면 달리기를 잘하거나 혹은 즐겨하는 사람들만 모였음이 분명했다. 실제로 한눈에 보기에도 만만해 보이는 이는 없었다. 카이스트 양말을 기념품으로 줄 것으로 기대하였으나, 정체불명의 검은 장갑을 주어서 약간 실망하였다. 아무튼 각자 알아서 준비운동을 하고 […]

건강달리기 준비

수요일 오후에 있을 KAIST 건강달리기에 대비하여 어제는 건철형과 진성이와 함께 학교를 한바퀴 하고도 조금 더 도는 5.6km 대회 코스를 뛰었다. 본관 근처에서 출발해서 정문-동측지역-학부지역-앤들리스로드-서측지역-오리연못-출발지점 으로 이어지는 코스였다. 진성이가 5km는 뛰어본적이 없다하며 걱정을 했지만, 잘뛰어주었고 30분 41초에 다 뛸 수 있었다. 실전에서는 30분안에 무난히 들어올 수 있을 듯 하다. 애완동물을 앉게 만든다는 팻다운 … 30병을 구입해서 […]

다시시작

토요일 밤 새벽 3시반까지 안주발을 세우며 술을 마신 후, 아침에 일어나 보니 체중이 75.0kg 이였다. 요요를 방지 하기 위해 스스로 정해두었던 upper bound에 도달한 것이다. 물론 갑자기 증가한 체중은 자기 체중이 아니라서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까지는 없었지만, 조금만 배가 나와도 스스로 견딜 수 없게 되어버린 나로서는 영 기분이 찝찝했다. 추워서, 피곤해서, 할일이 있어서 일주일 동안 달리기를 […]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봉순이 언니로 유명한 작가 ‘공지영’이 쓴 소설이다. 주로 수필류만 읽다가 보니 소설은 재미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되었다. 베스트셀러 였던 이 책을 충동적으로 구매했고, 배달된 책을 뜯어서 한동은 한 구석에 놓고 보지 않다가 기숙사로 가져다 놓았다. 그후로 어제까지 일주일동안 자기전에 15~30분씩 읽었고 농구하고 일찍 들어온 어제 침대에 걸터앉아 끝까지 다 읽어버렸다. 앞으로 읽을 분들을 위해 자세한 내용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