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가계부

진성이의 블로그 글을 보고, 정한형이 매일 기록하시는 걸 보고 나도 얼마 전 부터 모네타에서 제공하는 미니가계부를 쓰기 시작했다. 사용하면서 느낀 점은 이 것을 쓰게 된다고 해서 절약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내가 사용하고 있는 돈이 어느정도인지 파악이 된다는 점에서 유용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알게 된 것은 생각보다 내가 돈을 꽤나 많이 사용한다는 사실 … 보통 40~50만원을 쓰고 […]

마라톤 2006

이메일을 열어보다가 전주 마라톤 2006년 대회에 대한 차량 지원 일정이 담겨 있는 이메일을 받았다. 대전에서 한시간 밖에 걸리지 않고, 엑스포 앞에서 출발하는 차량 지원이 있어, 전주 마라톤의 URL을 찾아보려다가 2006년에 열리는 마라톤 대회 일정을 보았다. 대략 150개 대회가 열린다. 2006년 나의 계획은 이렇다. 최종적인 목표는 하프마라톤을 완주하는 것이다. 그 전에 4개 정도 대회에서 10km를 뛰어 […]

과사무실

작년에 과사무실 왕언니(?)의 부탁으로 설문조사를 도와드린 적이 있어 친해졌고, 전산과 웹마스터 일로 혹은 랩계정처리 일로 과사무실을 자주 찾아가기 때문에 과사무실 직원분들과 잘 알고 지내는 편이다. 숭실대 다닐 때 학부사무실 직원과 학생은 늘 적대관계였다. 학부 홈페이지에는 그들의 불친절에 대한 불만의 글들이 심심찮게 올라왔다. 그런데 이 곳의 과사무실 분들은 너무 친절하시고 그래서 찾아가는데 아무런 부담이 없다. 오히려 […]

음악과 기억

어렸을 때 아주 무서운 영화를 봤는데, 그 당시 김원준 2집의 노래를 매우 즐겨들었다. 영화를 본 이후로 “나에게 떠나는 여행”이라는 노래와 그 영화의 무서웠던 기억이 매칭되면서 노래조차 싫어졌다. 다른 사람들은 어떨지 모르겠는데, 나는 그런 느낌을 갖는 경우가 참 많다. 누군가를 마음에 두었을 때, 즐겨듣던 음악이 있었고 그 음악을 참 좋아했다. 사람의 마음이 마음대로 되지 않아, 한동안 […]

논문쓰기

춘호형의 석사논문을 보완하여 LCTES에 제출해볼 요량으로 논문을 쓰고 있다. 내가 만들어낸 논문은 아니지만 같은 내용이라도 어떻게 구성하고 쓰여지느냐에 따라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크게 달라 질 것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개인적으로 소중한 경험이라고 생각된다. 처음으로 LATEX로 논문을 쓰는 것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왠지 사용법을 알고 나니 논문을 빨리 쓰고 싶은 충동을 느꼈으나 아직 해놓은 것이 미비하니 나의 논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