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겐 너무 꼼꼼한 레슨

오늘은 야먀하 음악교실로 옮기고 첫번째 레슨을 받았다. 레슨 30분전 미리 자리를 잡고 연습을 시작, 매일 똑같은 곡들만 반복해서 연습한 것이 일주일이 넘었으니 이제는 꽤나 지루할 때가 되어서 레슨 시간이 다가올 무렵에는 제멋대로 빠르게 혹은 느리게 치며 지루함을 달랬다. 레슨 시간이 다되어 그랜드 피아노 앞에 앉았다. 업라이트 피아노보다 좀 더 무거운 건반 터치감에 당황했는지, 레슨 직전에 […]

장거리 운전

어제는 일주일동안 서울에서 시간을 보내신 어머니와 꼬맹이를 서현역에 만나 (주행거리가 16만km에 육박하는) 프린스를 몰고 창원까지 장장 6시간을 운전했다. 최근에 좋지 않은 자세로 하루 종일 앉아 있다보니 허리가 많이 아팠는데, 장시간 운전하고 창원집에 도착하니 거의 거동이 불편한 상태에 이르렀다. 다음과 같은 길을 따라, 경부고속도로 – 영동고속도로 – 중부내륙고속도로 – 경부고속도로 – 구마고속도로 6시간이 조금 넘게 걸렸는데, […]

부족한 손가락 힘, 그리고 부족한 집중력

요즘에는 하농 1, 2번을 이어서 4번 연주하고, 쉬었다가 다시 4번 이어서 연주하는 것으로 연습을 시작하고 있다. 하농 노가다가 계속될 수록 양손의 싱크가 맞아 떨어지고 음이 명확하게 나는 것을 느낄 수 있지만, 좀 더 시간이 흘러 손가락 힘의 부족으로 피로가 몰려오면 다시 엉클어지곤 한다. 아주 쉬워보이는 하농 1번도 완벽히 박자를 맞춰 한음 한음 또박또박, 그 것도 […]

카이스트 MBA, 열정

카이스트 비지니스 스쿨에서 MBA를 공부했던 세명의 학생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풀어놓은 책이다. 익숙하지 않은 경영학, 경제학 관련 단어가 난무하고, 비슷비슷한 그들의 생활 이야기가 반복되어 지루한면이 없지 않아 끝까지 읽지는 않았다. 현재는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지만, 긴 안목으로 인생을 바라볼때면 인생의 방향을 어떻게 잡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에 휩싸이곤 한다. 우선은 엔지니어로서 몇년간 경력을 쌓아야겠지만, 언젠가는 전문 경영인이 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