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 슈만의 트로이메라이

오늘 레슨에서 선생님과 의논하여 잠시 소나티네를 쉬고, ‘슈만의 트로이메라이’를 배우기로 했다. 지금의 내공으로는 무리라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어려운 곡을 연습하면 한단계 성장할 수 있을 것 같고, 워낙 좋아하는 곡이라 꼭 연주해 보고 싶었기에, 힘들고 어려워도 열심히 노력해볼 작정이다. 곡을 완전히 익히기 위해 회사 모니터 뒤 벽면에도 악보를 붙여 놓았다! 첫번째 주에는 초딩용으로 편곡된 버전을 […]

회사에서 듣는 강의

오늘부터 5월말까지 티맥스소프트 R&D Center 3연구소 8층에서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고건 교수님의 강의를 듣게 되었다. 무려 150명이 넘는 직원들과 함께… (고건 교수님은 이번 안식년에 우리 회사 연구소에 계시는 중) 이번 강의가 나에게는 리눅스 커널을 위시하여 프로그래머에게 필요한 기본 지식들을 실습과 함께 공부해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이브러리의 구조 및 생성 방법, shell, […]

피아노, 다시 시작!

3주 정도 레슨을 쉬었다가 오늘 다시 시작했다. 한달전부터 다소 지루함이 느껴지고, 억지스럽게 연습하는 것 같아서 구정을 포함한 전후의 (피아노를 연습할 수 없는) 애매한 시간들을 아예 푹 쉬어버릴 요량으로 레슨을 구정 이후로 미뤘다. 구정 연휴가 끝나고 회사에 돌아와서 갑자기 준비해야 할 집중회의 발표 때문에 레슨을 한 주 더 미루게 되어, 어제는 대략 2, 3주일만에 디피가 아닌 […]

인사동

쌀쌀하긴 했어도 정말 쾌청했던 어제 인사동에 다녀왔다. 룸메이트 양전임이 그렇게도 극찬했던 ‘라땡’, ‘먹쉬돈나’ 중 한 곳에서 식사를, ‘토토의 오래된 물건’, ‘쌈지길’에서 구경을 하기로 마음먹고 길을 나섰다. 우선 배고팠던 관계로 식사를 먼저 해결하기 위해 ‘라땡’과 먹쉬돈나가 있는 풍문여고 옆 돌담길을 올랐다. 조금 걸어 올라가자 운치 있는 아담한 찻집들이 하나 둘씩 보이기 시작했다. 가던 길에 10명 남짓 […]

마음가짐

사택에선 가장 먼저 일어나서 출근하는 편이긴 하지만, 지친몸을 겨우 달래 잠에서 깨어나 하루를 끌려가듯 시작하곤 했다. 오늘은 오랜만에 새벽 6시에 일어났다. 오늘 9시에 집중회의 발표가 있기 때문. 반드시 6시에 일어나서 마지막 준비를 해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인지 이런 저런 꿈에 시달리며 중간에 여러번 깼다. 새벽 1시, 3시, 5시, 그리고 알람이 울리기 직전인 5시 56분에 일어나서 알람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