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타고 다니는 차

월화수목금금금에 자정 넘어 퇴근을 매일(?) 하고 있어서 출장에 대한 소회를 쓸 여유는 없지만, 가볍게 제가 미국에서 타고다는 차를 소개할까 합니다.  제가 주로 몰고 다니는 차는 도요타 코롤라입니다. 한국에서 몰고 다니는 뉴아반떼XD와 브레이크 느낌이 너무 달라서 초반에 적응이 안되었지만, 지금은 많이 익숙해져서 원래의 스타일대로 부드럽게 운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배기량이 1800cc라서 그런지 달리기 실력이 제법 괜찮습니다.  […]

미국 출장 갑니다!

내일 출국합니다. 해외출장이라고 마냥 좋아하기에는 프로젝트 상황이 너무 긴박하네요. 회사에서 많은 투자를 하기 때문에 그만큼 실적에 대한 부담도 만만치 않을 것 같습니다.  작년에도 일본에 3회 출장을 다녀왔는데, 저에게 해외 출장은 좋은 경험이자 자산이 될 수 있겠지만, 여자친구에게는 늘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부디 일정에 맞춰서 혹은 더 일찍 귀국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저는 영어를 참 […]

열망의 대기상태

한겨레21 816호를 읽다가 흥미로운 기사를 발견했습니다. 노쇼핑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2004년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저는 특정 품목에 대한 욕망은 느끼지 않았습니다. 쇼핑을 하고 싶은 이유는 대부분 남들과 같았습니다. 즉, 나 자신 또는 내 생활에 뭔가 빠져 있다는 어렴풋한 결여 의식이 있었고 쇼핑을 통해 내 욕망이나 지루함을 해결해보려 했지요. 영국 심리학자인 애덤 필립스는 이 안절부절 못하는 지루함의 심리상태를 […]

아이폰4와 갤럭시S를 바라보며

회사에서 다양한 스마트폰을 만져볼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경쟁사 제품이 새로 나올때마다 구매해서 비교 분석하면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때문이죠. 최근 갤럭시S를 사용해 볼 수 있었고, 오늘은 아이폰4를 처음 접했습니다. 정말 디자인 하나는 감탄을 자아내더군요. 그러나 손에 들어보니 의외로 무게감이 있었습니다.  갤럭시S가 4인치임에도 불구하고 워낙 가볍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화면이 너무 작게 느껴졌습니다. 4인치 화면에 너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