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리어스

저자는 두 가지 사례를 가지고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조지아 주 애틀랜타 인근에 있는 언어연구소에서 원숭이 칸지는 상징 기호를 이용한 의사소통을 배우게 됩니다. 그러나 단 한 번도 칸지는 “왜?”라는 질문을 던지지 않습니다. 한 때 잘 나가던 영국 TV 프로듀서 존 로이드는 극심한 슬럼프, 우울증에 빠집니다. 그는 이 시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해놓은 방향없이 지적 호기심이 시키는대로 책을 선택하여 […]

제주에서 2년만 살고 싶었습니다

8월 30일부터 9월 5일까지 6박 7일 제주도 여행 중 평대리에 위치한 마 메종에 묵으면서 숙소에 비치된 이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도시에 거주하면서도 가끔 전원 생활을 꿈 꾸는 여느 직장인처럼, 이번 제주도 여행을 통해 ‘제주도에 살면 어떨까?’라는 질문에 답을 구해보고 싶었고, 마치 그 질문에 답을 하는 듯한 이 책의 제목을 보고 지나칠 수가 없어 읽던 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