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을 돌아보며

2015년을 열심히 살았다고 자신할 수는 없지만, 좋은 기회가 주어졌고 운도 많이 따른 덕분에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는 측면에서 괜찮았던 한해였다고 생각한다. 1월 12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된 신입사원 과정에서 지도선배로 활동했다. 제법 긴 시간 강의를 해야했기에 이를 준비하기 위한 별도의 교육 과정도 수료했는데, 내가 강의하는 모습을 녹화하여 다시 보는 순간은 정말 곤욕스러웠다. 1주일의 짧은 시간동안 신입사원 […]

평어체로 글을 쓴다는 것의 의미

블로그에 글을 쓸때 경어체와 평어체 중 무엇이 적합한지 판단하는 것은 쉽지 않은 문제다. 지금까지는 누군가에게 공손하게 이야기를 전달한다는 느낌으로 경어체를 사용했는데, 2016년부터는 평어체를 쓰기로 했다. 평어체로 글을 쓴다는 것은 어떤 의미를 가질까? 누군가를 위한 글쓰기가 아니라 나를 위한 글쓰기를 하겠다는 것이다. 혼자서 생각을 정리할 때 경어체를 사용하지 않는다. 때문에 내 안의 생각을 그대로 글로 옮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