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다이어트 보고서

스크린샷 2014-01-01 오전 10.50.44

스크린샷 2014-01-01 오전 10.51.00

루틴한 삶이 반복되는 직장인으로 살아가면서, 매년 한 해를 마무리할때면 ‘올해는 내가 이룬것이 무엇이 있을까?’라는 아쉬움을 남기곤 했습니다. 그러나 2013년에는 그래도 건강한 몸을 만드는데 성공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크지 않은 한 해였던 것 같습니다.

일상적인 식사량을 줄이진 않았습니다. 대신에 야식을 포함한 간식을 완전히 끊었고, 음식을 선택할 수 있을때에는 가급적 건강에 좋은 메뉴를 선택하였고, 회식 등의 이벤트로 조금 많이 먹었다 싶을때는 다음날 식사량을 조절하고 운동량을 늘렸습니다.

유산소운동만 하다가 여름부터는 팔굽혀펴기로 근육운동을 병행했는데, 덕분에 근육량 증가로 인바디 점수가 76점까지 증가하였습니다. 겨울이 되면서 유산소 운동량이 줄어 하반기에는 체지방량이 늘어났지만 근육량은 조금씩 키워나가고 있습니다. 체지방은 비교적 쉽게 줄일 수 있지만 잃어버린 근육은 회복하기 어렵기 때문에 적게 먹기 보다는 건강한 식단으로 충분히 먹고 열심히 운동하는 방향으로 정진하고 있습니다.

2013년 이전에 했던 다이어트는 단기간의 소식과 유산소 운동으로 체지방을 빼는 방향으로 집중했고, 결국 다이어트 기간이 끝난 후 몇달 뒤에는 요요현상이 찾아왔습니다. 2013년부터는 ‘지속가능한 다이어트’를 컨셉으로 다이어트 기간을 따로 정하지 않고, 1주일에 한 번씩 점검하면서 꾸준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2013년 처음 시작할 때 ‘평생 다이어트’를 목표로 했기에, 2014년에도 건강한 몸을 만들기 위한 노력은 지속될 것입니다.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하면 좋아진다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 2013년이 저에게는 소중한 시간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