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생애 첫 볼링공

중고등학교시절 볼링을 많이 쳤지만 한번도 제 손에 맞는 공을 가져본적이 없었습니다. 부모님이 쓰시던 공을 물려받아서 쳤었죠. 다행히 부모님과 저의 손크기는 비슷했습니다.

직장인이 된 지금 볼링을 다시 시작하면서 내손에 맞게 지공된 공을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지난 주말 수원시 인계동에 있는 김남주 프로볼링샵에서 중고볼링공을 구입하고 제 손에 맞게 지공을 받았습니다.

물론 마음 같아서는 번쩍번쩍한 Storm사의 새공을 사고 싶었지만, 앞으로 볼링을 얼마나 열심히 칠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 않아서 일단은 중고볼링공을 알아보았습니다.

김남주 프로님께서 먼저 주로 가는 볼링장과 시간을 물어보셔서, 탄천볼링장에 주말에는 아침 10시, 주중에는 오후 7시 정도에 간다고 말씀 드렸습니다. 탄천볼링장은 합성레인이고 제가 주로 볼링을 치는 시간은 레인정비 직후라서 훅성이 강한 제품인 Roto Grip사의 Maximum Theory를 추천해 주셨습니다. 약간 저렴한 편인 Storm사의 2 Furious는 새제품은 어떻냐고 여쭤봤더니, 허접한 새공보다 좋은 중고공이 훨씬 낫다고 말씀하시더군요.

그리하여 중고볼을 최종 선택하여 지공을 받았는데, 복원과정을 거친 공이라 그런지 새공처럼 말끔했습니다.

다음날 아침 10시 탄천볼링장에가서 3게임을 쳐봤는데, 저의 릴리즈에 문제가 많아서 공에 제대로 회전이 걸리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훅성을 보여주어서 만족스러웠습니다. 6게임 평균 161점을 쳤으니 점수도 제 실력에 비하면 괜찮았구요. 앞으로 공의 잠재력을 100% 끌어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해야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