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지에 알바생김…

컴학부 게시판에 보면 한국경제경영연구원에서 아르바이트를 구한다는 공지 사항이 있다

대학원 가기 전에 돈이나 벌어 놓을까 싶어서~
전화를 하게 됬는데 2시에 찾아오라고 해서
오랜만에 여의도로 향했다
다양한 경험을 쌓는 것도 돈 이상으로 중요한 일이라는 생각에 도전!

위치는 여의도 국회 의사당 앞의 빌딩 숲의 건물 중 하나의
오피스텔이였다. 아가씨 한분과 사장님이 계셨다.

갑자기 이력서 없냐고 했는데 난 그런거 준비 안했었다 ㅎㅎ
그냥 2시에 오라고 해서 간 것 뿐인데…

분명 면접이였는데, 이야기 하다 보니 그냥 일을 맡게 되었다.
뒤에 울학교 학생이 왔는데 그냥 퇴짜맞았다. 괜시리 미안한것이…

분명 설문조사를 만드는 것이였고, 자바를 이용한다고 들었는데,
가서 이야기 해보니 PHP로 해도 상관이 없었다.
홈페이지도 없는 상태였고, 이야기 하다가 홈페이지의 초안까지 만드는 것으로 일이 커졌다.
홈페이지 초안을 만들어 놓고 이후에 전문 업체에 맡겨 디자인을
손본다는 사장님의 계획…

일을 요약하자면 설문지 웹 폼을 이용해 이메일로 설문요청,
그 결과를 엑셀로 제출하고 홈페이지 초안을 만들기 (수십페이지)
보수는 100만원… 생각보다 많았다. 앞으로 어떤 일들이 도사리고 있을지 모르겠지만~ ㅋㅋ

전에는 30만원 받고 고생은 있는데로 하고 불만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좀 힘들어도 보수가 강력해서~ 시간도 많겠다~
맘편히 경험 쌓는다고 생각하고 해 볼 생각

알바를 하다보면 일을 하고 그 대가로 돈을 받는 관계에 놓이게 된다.
어떻게 생각하면 그런 관계가 상당히 부담스럽게 느껴질때가 있다.
공부야 내가 못하면 내 점수 망치면 되지만 일은 그렇지가 않기 때문에…

하지만 이제 대학원만 가도 늘 그런관계에 놓일 것이다.
그런 관계에 있어서 난 늘 믿음이 가는 사람이 되고 싶다.
“이 친구한테 맡기면 제대로 잘해. 확실해!”
이런 느낌을 갖을 수 있도록…

앞으로 일주일에 한번쯤은 여의도 가게 생겼군 @.@

이 글은 카테고리: 과거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고유주소를 북마크하세요.

졸지에 알바생김…에 1개의 응답

  1. 김건우 님의 말:

    아 그리고 여의도에서 NF 소나타 보다… 생각보다 별로였음…

  2. KENNY. 님의 말:

    일 잘 못 커지면 보수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길을 열어 놓아라.
    ^^

    아니면 그게 많은 보수가 아닐지 모르겠다.^^

    그리고 어려운건 어렵다~ 고 잘 설명해라, 전산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겐 정말 중요한일! ^^

    때돈! 화이팅! ^^

  3. 김건우 님의 말:

    보수도 보수지만 경험을 하려고 시작한거에요~
    전에 알바하다가 대판 싸우고 끝난 경험이 있어서~
    이번에는 원만하게 만족스럽게 끝내봐야죠~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