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금요일 저녁에 서울로 돌아왔다. 15일까지 진정한 휴가가 시작!

학교에서는 매일 3.5km 정도를 뛰었고 시간은 16분에서 17분정도 소요…
거리를 정해놓고 시간을 측정하니 자꾸 빨리 뛰려고 하는 것 같아서…

이제부터는 거리주가 아닌 시간주를 하기로 결정하고
일단은 20분을 쉬지 않고 뛸 수 있는 체력을 키우기로 했다.
(마라톤 당일까지 1시간으로 늘려야 할 것!)

계획대로 20분을 달리고 금요일을 마무리 하였고,
그동안 은근히 피로 했는지 토요일은 낮에도 잠으로 하루를 보냈다 ㅎㅎ

역시 집에서 식사를 하면 과식을 하게 된다! 어머니의 음식이 너무 맛있기 때문…
아점과 저녁을 실컷먹고는 일주일간의 대전에서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까 두려워
7시쯤 1시간을 꼬박 빠른 걸음으로 걸었고 10시에는 20분을 달려서 현상유지에 성공!! ㅋㅋ

월화 비온다 하여 계획에 차질이 좀 있겠으나~
집에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즐겁순화… ㅎㅎ

대화에 참여

댓글 3개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