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10km 완주

두번째로 10km 완주에 성공했다.
기록은 50분 50초 …

50분안에 들어오려고 막판 사력을 다했건만…
(첫번째 완주의 55분 8초보다 많이 향상!)

오늘은 숭실대에서 후배님이 면접을 보러와서 저녁을 왕비성에서 늦은 시간에 푸짐하게 먹었다.기름진 중국음식을 먹고 살이 찔 것이 걱정되어 오늘 밤은 ETRI 언덕을 넘어 7km를 질러볼까 고민하다 기숙사에 들어와서 몸무게를 재보고는 충격먹고 좋지 않은 컨디션에도 불구하고 뛰기로 결정했다.

문제는 운동하러 나온 태인이와 영남이를 마주친 것이다! 태인이가 10km 뛰어보고 싶다고 해서 얼떨결에 10km를 뛰게 되었다. 충분히 준비운동을 하고 정신무장은 저번보다 훨씬 덜하고… 출발!!!

빨리 뛰는 태인이를 따라가느라 힘들었는데 ETRI가 있는 오르막 코스 가 끝난 이후로 점점 벌어져서 나중에는 몇 백미터가 벌어졌다. 내 페이스를 잃어버려서 꽤나 고통스러웠는데 계속 참으면서 내 페이스를 회복하려고 노력했다.

엑스포를 돌아 학교로 돌아오는 길 … 동측모서리에서 쉬고 있는 태인이를 만나 정문까지 같이 뛰고 태인이는 힘들다며 기숙사로 들어가버렸다 @.@ (안쉬고 그대로 뛰었음 상당한 기록이였을텐데…)

정문부터 엔들리스로드를 지나 학부운동장까지 홀로 고독한 레이스였지만 페이스를 회복했고 끝이 다가온다는 생각에 꽤나 빨리 뛸 수 있었다. 시간을 보니 잘하면 50분안에 들어올 수 있을 것 같아 사력을 다 했고 마지막에는 죽어라 뛰었다. 결국 50분 안에 들어오는 것은 실패했지만 역시나 형용할 수 없는 완주의 기쁨 ㅎㅎ

역시나 레이스 도중에 힘들어서 정신력을 발휘해야하는 것은 여전했다.
좀 더 정진해야하겠다 …

“두번째 10km 완주”의 1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