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없는 하루

오늘 하루는 정신없이 돌아다니고, 삽뜨다가 끝나버린 듯 하다.

대전에 내려오면서 학생증이 행방불명됬기에 재발급을 위하여 차를 몰고 전산과에서 본관 안전팀으로 갔다. 재발급 종이를 내주시며 이걸 적어서 우리은행에 가서 만원을 내고 도장을 찍어오라고 하셔서 정신없이 차를 몰고 우리은행으로 …

문제는 날씨가 굉장히 습한데다가 차안이라 엄청 더워서 학교안에서 잠깐 잠깐 움직이다 보니 에어콘도 소용이 없었다는 것 …

삐질삐질 땀을 흘리며 다시 본관 안전팀에 가서 제출하고 내일 4시30분쯤 찾아오면 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잠깐이였지만 카드키가 없어 출입이 통제되다보니 이방인 같은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ㅎㅎ

오전을 정신없이 그렇게 보내고 오후에 랩에 앉아있는데 전화가왔다. 받아보니 교수님의 목소리 … 학과사무실 옆 방에 있는 교수님의 노트북을 가지고 창의관으로 가져오라는 미션 …

CS101수업 하시는데 안가져가신 것 같아서 빨리 가져가야겠다는 마음에 더운 날씨에 열심히 뛰었다. 그동안 갈고 닦은 체력으로 …

역시나 도착해보니 수업중이였는데, 강단 앞으로 가서 교수님께 노트북을 드렸더니 …
“건우야 안가져와도 될뻔했다 …” 하시는 교수님 …

일순간에 수업을 듣는 학부생들의 시선이 나에게 집중되고 …
얼굴이 빨개지는 것 같았다. 빨간 옷을 입고 있어서 불행인가 다행인가 …

아무튼 교수님께서 내려주신 미션을 신속정확하게 수행했다는 보람을 느끼며 전산과로 돌아왔지만 땀으로 온몸을 적신 상태가 대략 …

그 밖에도 프로젝트의 플랫폼이 리눅스다보니 리눅스를 설치하려하는데 랜카드와 그래픽카드가 최신이라 기본으로 잡히지 않아 종일 삽질했다 ㅡ.ㅡ;; (결국 실패 …)

당분간 리눅스는 접어두고 … 다른 일을 먼저 처리해야겠다 …
세미나 순서가 다가오는구나! 아 아 아 ~~~

“정신없는 하루”의 2개의 댓글

redragon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