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서 보내는 주말

아주 오랜만에 대전에서 주말을 보내고있다. 여름 휴가를 기점으로 한동안 대부분의 주말을 집에서 보내거나 워크샵 때문에 학교를 떠나있었다.

다음주에 랩세미나 발표차례여서 준비를 해야했고, 기숙사 가구교체로 인하여 오늘도 짐을 정리해야했다. 가구교체 덕분에 이틀을 밤 늦게 자고 아침에는 쫒기듯이 기숙사에서 나올 수 밖에 없어서 계속 피곤한 상태였고 정신이 없었다 @.@

나름대로 고요한 주말의 학교도 좋을 때가 있다! 단 밥 같이 먹을 사람들만 있다면 ㅎㅎ 오늘은 점심때는 선애누나가 차를 가지고 오셔서 선애누나, 영현형, 현익형이랑 둔산에 파파이스를 먹고 맞은 편 SAVEZONE에서 옷을 구입했다. 갈색 남방을 9000원에 구입하고 공짜로 주는 옷걸이를 10개 챙겨왔다 ㅋㅋ 역시 옷을 직접 사는게 익숙하지 않아서 뭘 사야할지 판단하기 어려웠다 ㅎㅎ

새로산 셔츠를 입고

저녁에는 역시나 선애누나의 차를 타고 쌀국수를 먹으러갔다. 메뉴얼을 자유자제로 제어하는 선애누나의 운전실력에 감탄하며! 쌀국수는 처음먹어봤는데 처음에는 나름 맛이 괜찮았는데 계속 먹다보니 나중에는 특유의 향때문에 … GG

저녁에는 세미나준비에 올인하였지만, 잘 잡히지 않는 개념때문에 기분이 우울했다. 집중도 잘 안되고 … 우울한 기분을 달래기 위해 밤에는 오랜만에 달렸다. 화요일 이후 처음으로 …

핑계를 대자면 수요일에는 비가왔고 목요일에는 랩 개강파티에 참석했고 금요일에는 농구를 했다!

개강파티에서 엄청 많이 먹고 달리기도 한동안 안해서 살이 무척쩠을꺼라 걱정했는데 …
오랜만에 체중계를 꺼내어 측정해보니 74.x …

이제 다이어트가 끝난 것 같다 … 하지만 꾸준히 운동을 계속 …
교수님께서 지적하신대로 나는 잠깐 방심하면 살찌는 체질 …

대화에 참여

댓글 8개

  1. 흑흑, 건우가 모델로 서서 샀던 니트. 내동생 맘에 별루 안드나봥. 흑흑…..니가 입었을땐 이뻤는데…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