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KAIST총장배 사이언스 단축마라톤

weather is good?

비록 풀코스도 아니요 하프코스도 아닌 10km 단축 마라톤이였지만, 나에게는 의미있는 첫 마라톤이였다.

어제밤 술을 마신 덕분에 아침에 일어나서 컨디션이 상당히 좋지 않아서 제실력을 발휘할 수 없을 것 같은 불안감에 휩쌓였다. 피곤할 때 흔히 발생하는 현상이 … 눈꺼풀이 파르르 떨리는 ㅡㅡ;;

준비운동을 거쳐 드디어 출발 … 생각보다 많이 긴장했던 것 같다. 사람이 많아 복잡해서 초반에 치고나가려고 하다보니 생각보다 2.5km 지점을 빠르게 통과하였지만 금방 치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평소연습할 때 보다 훨씬 힘들었다. 3~4km 구간 오르막길에서는 너무 힘들어서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었으나, 이번 대회는 나에게 여러가지 의미가 있었기 때문에 절대 포기할 수 없다고 마음을 굳게 먹고 계속 달렸다.

지금 생각하면 그 때 힘들었던 것이 별거 아니였던 것 같지만, 당시에는 상당히 고통스러웠고 계속 참고 뛰었던 것 같다. 끝까지 뛸 수 있을까에 대해서도 스스로 의문을 가진체 …

평소 연습할 때는 4km 이상 부터 숨이 안찼는데 실전에서는 계속 숨이 찬 상태로 뛰었고 중간중간 시계를 확인하는데 연습에서 가장 잘 뛰었을 때 보다 빠르게 뛰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골인 지점이 가까워오자 사람들이 응원해주고 이제 끝이라는 생각에 힘이나서 힘차게 달렸고 완주에 성공했다! 기록은 47분 51초 …

배번호와 완주메달

처음에는 완주가 목표였고, 1시간 안에 완주하는 걸로 수정했는데 생각지도 못하게 50분 안에 완주에 성공해서 만족스러웠으나 … 고통스럽게 뛰어서 그런지 개운한 느낌은 없었다 …

완벽히 몸을 만들고 철저히 훈련해서 내년에는 반드시 10등안에 들겠다!!!
(이번에는 남자 10km 학생부 25/256 등)

“제3회 KAIST총장배 사이언스 단축마라톤”의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