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부족

나는 달린답시고 여기저기 제목을 붙여놓고는 마지막으로 달린게 언제인지 까마득하다 ㅡㅡa
하지만 요즘은 달리기에 너무 춥다 …

요즘에 하는 운동이라고는 화요일에 랩사람들과 함께 하는 농구와 목요일에 볼링치는 것, 그리고 가끔 헬스장에서 사이클 30분 정도 타는 정도다. 물론 농구할 때는 발바닥에 빵꾸가 나도록 죽어라 뛰지만 평소의 운동량은 예전에 비하면 형편없는 것 같다. 그나마 매일 하던 팔굽혀 펴기도 무리했는지 팔이 뻐근해져 몇 일 쉰다는게 영영 쉬어버렸다.

물론 시험준비도 해야하고, 연구계획서도 써야 하고 이번주 랩세미나 발표도 준비해야하기 때문에 마음의 여유가 없다는 핑계를 댈 수도 있겠으나, 하루에 1시간 정도 운동할 수 없었을까?

운동을 하지 않게 된 첫번째 이유는 운동하지 않아도 살이 찌지 않는 다는 점이다. 둘째는 밖에서 달리기 너무 춥다면 헬스장에서라도 운동해야하는데 그놈의 제자리에서 발버둥 치는 것은 도통 재미가 없다는게 문제다.

팔굽혀펴기도 오래 안했더니 몸매가 점점 볼품없어 지는 것 같아서 오랜만에 휴게실에서 50개를 해봤는데 영 예전같지 않다. 금방 팔근육에 피로가 몰려와 힘겹게 할 수 밖에 없었다. 덕분에 부푼 가슴을 앉고 내 자리로 돌아올 수 있었으나 기분이 영 개운치 않다.

방학하면 영하의 날씨만 아니라면 뛰러 나가야겠다.야후! 마라톤에서 매일 달리기 운동량을 기록할 수 있는 시스템을 발견했다. 겨울이지만 꾸준히 기록할 수 있기를 …

“운동부족”의 4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