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IS in Hangzhou

아침 여섯시에 모닝콜 소리에 잠에서 깼다. 피곤했는지 일어나서는 대체 내가 왜 여기있는가에 대해서 잠깐 고민했다. 좀 더 자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하였지만, 아침을 먹기 위해 정신을 차리고 음악을 들으며 쉬다가 샤워를 하고 방을 나섰다.

아마도 호텔에서의 아침 식사는 처음 인 듯 하다. 베이컨과 빵을 비롯하여 맛있는 것이 많아서 엄청 많이 먹었다. 입이 짧은 사람들은 호텔에서 조식을 든든히 먹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정한형이 해주었는데, 그 사실을 깨닫는 데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내일 아침에도 많이 먹어두어야겠다.

chairs

사회주의국가인 관계로 갑작스럽게 항주전자기술대학에서 학회를 열지 못해서 항주의 또 다른 호텔로 이동하여 학회에 참석했다. 전혀 알아들을 수 없는 제 3 영어를 구사하는 중국인 chair의 인사말로 학회가 시작되었다.

석우형의 발표가 있었던 Track B 앞에서

첫번째 세션에 석우형의 발표가 있었다. 말로 설명하기 힘든 묘한 장소에서 석우형의 세션이 열렸는데 시설이 매우 열악했다. 3명의 발표가 있어야 했지만, 황당하게도 석우형이 발표하고 난 후, 나머지 2명이 없어 세션은 그렇게 끝나버렸다.

그 다음으로 정한형의 발표가 있기까지 쉬기도 하고 다른 세션의 발표도 들으면서 시간을 보냈다. 영어발표다 보니 유창하게 하는 사람도 있는가 하면, 심지어 어떤 사람은 영어로 이야기 하다가 예제를 나열하며, ‘and’라고 하지 않고 ‘와’ 로 이야기 하기도 하고, ‘그리고’ 라는 말도 섞어서 썼다.

무사히 정한형의 발표까지 마친 후, 정한형과 틈틈히 LCTES 혹은 EUC에 쓸 논문에 대해서 의논했고, 기간은 촉박하지만 LCTES에 도전해보기로 했다. 한국으로 돌아가면 바쁘게 논문 준비를 해야할 듯 하다.

내일 오전까지 학회에 참석하고, 오후에 다시 버스 4시간을 타고 상해로 이동하여 비행기를 타고 계림으로 간다. 버스 탈 생각을 하니 암담하다 …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