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호

학회의 마지막 날이다. 오전에 서호 근처의 학회장으로 이동하여 마지막 세션을 들었다. 역시나 네트워크 분야는 재미가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세션이 끝나자 마자 잠깐의 시간의 남아 정한형, 석우형과 함께 서호에 다녀오기로 했다.

석우형과 함께

서호가 관광지다 보니 많은 중국상인들이 우리를 유혹하였으나 하나같이 불친절하게도 중국어 일색이다. 무슨 생각으로 들리지도 않을 중국어로만 호객행위를 하는지 알 수 없다. 시간이 없었기에 무시하고 빠르게 걸어 서호에 다달을 수 있었다.

항주의 서호에서

중국에 와서 처음 보는 멋진 경치에 취해 신나게 사진찍고 돌아다녔다. 아주 짧은 시간이였지만 중국에 와서 처음으로 관광다운 관광을 할 수 있었기에 모두들 마음이 들떴다.

학회가 끝나고 마르코 폴로가 다녀갔다는 마르코 호텔 식당에서 가장 무난했던 중국음식으로 점심을 해결하고, 계림으로 가기위해 버스를 타고 상해로 이동했다. 상해 푸동공항에서 다시 비행기를 2시간 30분을 타고 계림공항에 도착했다. 인천 ~ 상해 보다 더 먼 거리였다. 현지온도가 15도로 한국에서의 늦가을 날씨라 춥지 않은 것이 마음에 들었다.

내일 부터 본격적인(?) 관광이 시작될 듯 하다.
어떤 장관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까?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