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

남북전쟁중 노예해방 13차 수정법안을 통과시키는 과정을 그린 영화입니다. 지켜보면서 참 많은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링컨과 공화당은 이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민주당 의원을 매수하기도 하고, 의회에서 발언할때 불리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서 소신발언을 회피하기도 합니다. 노예해방이라는 큰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 작은 부정을 저지른 것이지요. 예외없이 항상 옳바른 절차를 고집하고 소신을 지키는 선택을 했다면 노예해방이라는 큰 목표를 이루는데에는 훨씬 많은 시간이 필요했을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긴 시간동안 흑인들은 인간의 존엄성을 잃어버린 채 노예로 살아가야했겠죠. 링컨은 이를 잘 알고 있었기에 자신의 힘이 가장 강한 순간 승부수를 던졌던 것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자신을 2급수라고 표현한 적이 있습니다. 1급수를 고집했다면 그 자리에 올라 자신의 뜻을 펼치기가 매우 어려웠을 것입니다. 이상적인 사회는 현실에서 존재하지 않기에 자신의 이상을 펼치기 위해서 때로는 존엄성을 잃지 않는 선에서 원하지 않는 선택을 해야할때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살아가면서 어려운 선택을 해야할 일이 없도록 조금 더 성숙한 사회가 되기를 바래봅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