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사무실

작년에 과사무실 왕언니(?)의 부탁으로 설문조사를 도와드린 적이 있어 친해졌고, 전산과 웹마스터 일로 혹은 랩계정처리 일로 과사무실을 자주 찾아가기 때문에 과사무실 직원분들과 잘 알고 지내는 편이다.

숭실대 다닐 때 학부사무실 직원과 학생은 늘 적대관계였다. 학부 홈페이지에는 그들의 불친절에 대한 불만의 글들이 심심찮게 올라왔다. 그런데 이 곳의 과사무실 분들은 너무 친절하시고 그래서 찾아가는데 아무런 부담이 없다. 오히려 어쩌다 내가 실수로 귀찮게 해드릴때면 죄송할 따름이다 ^^;

어제는 1시에 계정 정산때문에 찾아갔다. 왕언니께서 시계예쁘다고 풀어보라고 하셔서 내 시계가 과사무실을 한바퀴돌았다 @.@ 정산 서류를 이것저것 복사해 받고 왕언니께서 언제나 처럼 먹을 것을 챙겨주셔서 받아들고 1시 30분이나 되서야 빠져나올 수 있었다.

졸업하면 과사무실 분들도 많이 생각 날 것 같다 ㅎㅎ

“과사무실”의 6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