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2006

이메일을 열어보다가 전주 마라톤 2006년 대회에 대한 차량 지원 일정이 담겨 있는 이메일을 받았다. 대전에서 한시간 밖에 걸리지 않고, 엑스포 앞에서 출발하는 차량 지원이 있어, 전주 마라톤의 URL을 찾아보려다가 2006년에 열리는 마라톤 대회 일정을 보았다. 대략 150개 대회가 열린다.

2006년 나의 계획은 이렇다. 최종적인 목표는 하프마라톤을 완주하는 것이다. 그 전에 4개 정도 대회에서 10km를 뛰어 내공을 쌓는다. 카이스트 총장배 마라톤을 포함하여 총 5개 대회에서 완주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작년에는 살을 빼는 과도기에 있었고, 올해는 적정체중으로 균형잡힌 상태에서 뛸 수 있으므로 더 좋은 결과가 예상된다. 더군다나 작년에 뛰었던 두 대회는 전날 술을 마시거나 혹은 몸살감기에 걸려 최악의 컨디션으로 뛰었으니, 올해는 컨디션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하겠다.

솔직히 대회에서 뛸때는 고통스럽다. 내가 왜 이 짓을 하고 있는가 싶고 인내력의 한계를 시험받는다. 그러나 피니쉬라인에 들어오면 얼마전의 고통은 다 잊고 다음대회를 생각한다 …

그 때의 기분을 되살리며 하나의 대회를 골라서 신청하려했다. 일단 신청해버리면 대회 당일의 고통을 염려하여 철저히 준비를 아니할 수 없다. 3월 부터 훈련을 다시 시작하여 4월 2일에 잠실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하려고 신청서를 작성하던 중, 그 때쯤이면 창원으로 이사가고 서울에 집이 없을지도 모른생각에 도달하자 OTL

집의 이사여부가 빨리 결정되었으면 좋겠다 …

“마라톤 2006”의 3개의 댓글

  1. 일단 신청하면… 컨디션&스케쥴 조절에 더 힘써야 할 지도. 후후.
    대회 전만 되면 술 먹을 일이 생기는 듯?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