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력

내가 가진 능력은 굉장히 평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대학원에 진학할 때 평범한 내가 대학원 공부를 잘 소화할 수 있을까 다소 걱정이 있었기에 랩배정 당시 교수님들을 찾아 뵈었을 때 다음과 같은 질문을 했다.

“공부를 하는데 선천적인 능력이 얼마나 큰 부분을 차지하나요?”

지금의 지도교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머리의 좋고 나쁜 것 보다 동기부여와 집중력이 중요한데, 합격한 석사학생들 정도면 대한민국에서 집중력이 5%안에 드는 것이라고 말씀해주셨지만 내심 나의 집중력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없었다. 집중력이 안좋았던 나는 공부할 때를 회상해보면 지루함을 참아내며 자주 쉬고 다시 집중하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

심지어 요즘에는 뭔가 자료를 찾아보려고 웹브라우져를 켜놓고는 다른 뉴스에 빠져 그 것을 읽은 후에, ‘내가 왜 웹브라우져를 켰지?’ 하는 바보같은 질문을 던지는 경우가 빈번해 질 정도로 그 정도가 심각하여 특단의 조취가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그리하여 집중력에 관한 작은 책을 한권 구입했다.

아직 10분지 1도 안읽었는데, 집중을 하기 위해서는 릴렉스가 필요하다고 하고 릴렉스를 위해서 바른자세로 앉아 눈을 감고 편안히 복식호흡을 하라고 한다. 허리를 꼿꼿이 펴고 앉으려고 해도 잘 안되었는데 책에 써 있는 방법이 인상적이였고 실제로 그렇게 하니까 바른자세가 유지되는 것 같다.

방법은 머리에 끈이 달려 있어서 천장에 매달려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상상만 해도 허리가 펴지는 듯! 책을 조금 밖에 안읽었지만 뒷부분에 보면 집중력을 끌어오기 위해서 동기부여에 관한 이야기도 있는 듯 하니 앞으로 교수님의 말씀은 새겨 들어야 하겠다.

“집중력”의 3개의 댓글

  1. 집중력 향상을 위해서 “설탕”을 끊어보는 것도 좋지.
    단 음식들이 “저혈당 증후군”을 만들어서
    집중력 저하 및 날카로운 성격 등을 만들게 된다는군.

reshout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