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려지는 축구리그

카이스트에 와서 좋았던 것 중 하나는 바로 “전산과 축구리그” !!!

학창시절의 대부분을 뚱뚱한 체로 보낸 관계로,
축구를 잘 못했지만 워낙 운동을 좋아해서 체육시간, 점심시간, 저녁시간 모두 축구를 즐겼다.

“니가 무슨 체육고등학교 학생인 줄 아냐!” 라고 욕을 먹었던 고등학교 1학년 때는

점심,저녁,체육시간엔 축구를
아침 보충수업 전, 담임선생님 조회시간(?), 쉬는시간, 야자시간(?)엔 탁구를
특별활동 시간엔 배드민턴을
주말엔 볼링을 …

즐겨했으니 학생주임이 나에게 그런 소리를 할만하다.

아무튼 2006년도의 새학기가 밝아오고, 전산과 축구리그도 코앞으로 다가왔다. 작년 달리기로 다져진 체력과 주력을 바탕으로 이번에는 정말 열심히 제대로 뛰어볼 작정으로 축구화도 구매하려 한다.

아직 고민중이지만 일단 단아한 디자인의 “미즈노 엠비션 MD” 가 강력한 후보!!!

고등학교 이 후로 축구를 해볼 수가 없었는데,
작년엔 몇 경기 못 뛰었지만 매우 즐거웠다.
전산과 체육대회 축구에서는 골도 넣어서 기분이 좋았구!

기다려지는 전산과 축구리그~ 으흐흐!

“기다려지는 축구리그”의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