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달린다

시작이 가장 중요했다.
거리나 시간, 자세등 다른 어떤 것도
그 시점에서는 중요하지 않았다. 모든 것의 초점은
시작과 지속하는 것에 있었다. 이젠 마음이 흔들리지
않도록 해야 했다. 참아내자. 그리고 계속하자.
며칠이 지나 나는 눈에 띄게 발전하게 되었다.
가면 갈수록 내 몸에서 느껴지는 것이 완전히 달라졌다.
달리기 후 샤워를 끝내고 나면 기분이 좋아지는 것을
느끼기 시작했다. 나는 기분좋게 일어났고,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항상
충만한 상태에 있게 됐다.

– 요쉬카 피셔의《나는 달린다》중에서 –

풀코스 마라톤..
30킬로 지난 지점..
모두가 힘든 순간입니다..
달리던 한 사람이 다리에 쥐가 나서 앰뷸런스에 실렸습니다..

그 순간..
옆에서 힘들게 가던 다른 사람들이..
갑자기 앰뷸런스로 몰려들어 타려고 했습니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들이었습니다..

30 킬로가 지난 지점..
다른 사람들이 엠뷸런스로 몰려 드는 장면..

저도 모르게..
저의 시선과 발이 엠뷸런스쪽으로 향해 가는 것을 느꼈습니다..
마음 깊은 곳에 숨어 있던 포기하고 싶은 충동이..
온 몸에 들불처럼 번져 나감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그 순간..
앰뷸런스가 문을 급히 닫고 출발했습니다..

그래서 결국..
저를 비롯해 엠뷸런스로 몰려들었던 사람들은..

어쩔 수 없이..
다시 힘든 다리를 떼어 옮기면서 달립니다..
그리고 결국 골인지점까지 무사히 달려냈습니다..

포기하고 싶은 충동은 누구나 느끼는 모양입니다..
만약 그때 앰뷸런스를 탔다면 골인을 못했겠지요..
길 옆에 주저앉고..

마음 속으로 포기를 하고 나면..
다시는 일어나서 달리기는 힘들 것입니다..

한번은 황영조 선수가..
연습 때 포기하고 싶은 충동 때문에..
달리는 트럭에 뛰어들고 싶었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다는 이야기를 본 적이 있습니다..

인간이면 누구나 힘들면 주저앉고 포기하고 싶은 생각이 들게 마련인 모양입니다..
마라톤을 한 지 이제 햇수로 5년..

하지만..
풀코스는 언제나 힘이 듭니다..

금방이라도 포기하고 싶은 상태에서..
20킬로미터를 더 달려야 한다는 것..

그것이 가장 힘든 이유입니다..

금방이라도 포기하고 싶은 수많은 순간들..
그것을 견뎌내고 흘려보내는 순간순간들..
끊임없이 나타나 나를 사로잡는 괴로움과 갈등들..
마음의 출렁거림들..

이 모든 것들이 너무도 힘이 듭니다..

하지만..

끝내..
그 처절한 시간들을 통과해 내고..

마침내..

골인지점에서 이르렀을 때..
비록 관중석에 환호하는 관중은 없지만..
자신의 가슴 속에서 우뢰와 같은 박수소리가 들립니다..

“그래, 끝내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왔어.”

“결국 해 냈어.”

이렇게 내 안에서 솟구쳐 오르는 감격은..
저의 일상의 삶에 새로운 에너지로 솟아남을 확신합니다..

포기하지 않는 것에 대한 보상..
이것이 마라톤이 제게 주는 보상입니다..

마라톤이 제게 주는 보상은..
바로..

“포기하지 않음”에 대한 것입니다..

– 원희룡의 속마음에서 –

마음속으로 달리기를 다시 시작하자고 약속했던 3월이 왔다.

다시 시작해야 할 시간이 온 것 이다.

원희룡의원의 블로그에서 가져온 이 글은

달리고자 하는 이유를 잘 이야기 하고 있는 듯 하다.

달리기를 통해

내가 살아 있어 힘차게 움직이고 있음을 온몸으로 느끼고

내가 정한 것을 포기하지 않고 이루어 냄에 자신감을 얻는다.

올해 목표로 한 하프마라톤 완주를 위해 다시 운동화끈을 조여매자!

“나는 달린다”의 2개의 댓글

reshout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