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수업

어쩌면 내 인생의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수업인 CS620을 졸린체로 들으러 갔으나, 금세 잠이 달아나고야 말았다. 독일에 학회에 다녀오신 한환수 교수님께서 한국학생들의 영어 실력이 부족한 것 같다며 수업시간에라도 많은 연습이 필요할 것 같다고 하셨다. 따라서 이번학기 CS620를 영어로 강의 하실 것이며, 중간고사 이 후 있을 학생들의 presentation도 영어로 해야한다고 하셨다.

드디어 올 것이 온 것 이다!

수업 초반 교수님의 영어질문에 영어로 얼떨결에 대답했지만, 왠지 교수님 입장에서는 현문우답으로 들리셨을 지도 모르겠다 ^^;; 영연형의 지원사격으로 위기를 모면하고 …

전 같으면 영어 수업이나 프리젠테이션이 피하고만 싶었을 텐데 …
이제는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다보니 좋은 기회로 받아들이게 된다 …

적어도 CS620 수업시간에는 졸리지는 않을 듯 하다.
교수님의 영어 질문이 언제 날아와 내 가슴팍에 박힐 지 알 수 없다 …

“영어수업”의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