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코리아오픈 마라톤

간밤에 아주 기분 나쁜 꿈을 꾸었다. 기억은 정확히 나지 않지만, 하루종일 봐야하는 시험이 있었는데, 시험장에는 못가서 시험을 못치르는 것과 이가 두개나 빠지는 꿈이였다. 이가 빠진 것이야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시험을 아예 못 보는 꿈은 너무 생생했기에 그래서 너무 끔찍했다. 마치 수능을 망쳐버렸을 때의 느낌과 흡사한 …

불길한 꿈을 꾸었기에, 정신차리고 조심해서 운전하여 잠실운동장에 도착하였다. 벌써 부터 많은 차들이 줄을 서 있었다. 주륵주륵 비가 오고 있었고 하늘은 뿌옇게 흐렸다. 화창한 봄 날씨에 기분좋게 뛰자는 나의 계획은 벌써부터 빗나가고 있었다. 이미 꿈에서 부터 틀어졌을지도 …

9시 출발인 대회에 7시 50분쯤 도착하여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고 물품보관소에 짐을 맡기고 운동장에 들어서니 8시 10분쯤이였는데, 여전히 비가 내리고 손이 시려울 정도로 추웠다. 나의 대회 기념품인 반팔 티셔츠와 심하게 짧은 달리기용 팬츠를 입고 있었는데 너무나 추워서 뭐하러 혼자 사서 이고생을 하나하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지만 …

8시 30분쯤 운동장 트랙으로 집합! 많은 사람들이 모여 준비운동을 하니 추운 것을 조금씩 잊기 시작했고 기분이 좋아졌다. 준비운동을 안내하는 아리따운 LG Twins 치어리더가 큰 역할을 한 것 같다. 사람들은 모두 활력을 얻기 시작했다! 풀코스-하프코스-10km-키즈러닝 순서로 출발했다. 작년 말에 참가했던 마라톤에서도 배동성씨가 사회를 보았는데, 이번에도 배동성씨였다. 배동성씨의 카운트다운에 따라 주자들이 힘차게 뛰어나가기 시작했다.

10km 참가자는 출발선이 50분 이내, 1시간 이내, 1시간 10분 이내, 1시간 10분 이후로 나눠졌는데, 나는 50분 이내 출발선 제일 앞쪽에 있었지만, 요령있는(?) 사람들은 이미 하프 뒤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서  10km가 출발할 때는 가장 앞쪽은 아니였다. 아무튼 출발한 후 나는 초반에 오버페이스를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등속운동을 했다. 시계없이 달려서 잘 모르겠지만, 생각보다 빠른 시간에 5km 반환점을 돌았고 힘들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고통스럽지는 않았다.

달리는 중간에 수도 없이 많은 사람들을 보았지만, 쌍화차를 한잔 같이 하고 싶은 매력적인 아가씨들도 많았고, 두팔이 없는, 한 팔이 없는 사람들도 볼 수 있었다. 나만큼 뛰는 나이 많으신 분들도 굉장히 많아서 뒤쳐지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물론 뛸 때야 항상 힘들고, 그래서 참고 달리긴 하지만, 지난 두대회에 비하면 거의 힘들지 않았다고 하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인생을 진하게 느껴보기에는 비교적 편안한 레이스였다 …

시계를 안해서 기록을 가늠할 수 없었는데, 느낌상 예전보다 좋은 페이스로 뛴 것 같아 40분대를 기대하며 운동장으로 들어서는 순간 그 것이 힘들다는 것을 깨달았다. 하지만 트랙을 돌아 골인하는 느낌이 꽤나 거창했다. 고통스럽지 않아서 그런지 골인한 후의 큰 성취감은 없었던 것이 조금은 아쉽다.

개인적으로 마라톤의 꽃은 완주에 먹는 빵과 우유라고 생각한다. 차로 돌아와 야금야금 맛있게 먹고 젭싸게 차를 몰고 집으로 돌아왔다. 내가 열심히 뛰고 있는 사이에 차 앞 유리창에 새똥이 떨어져있었다. 기분이 참 묘했다. 집에 돌아와서 핸드폰을 보니 뛰었던 기록이 문자로 도착해있었다. 50분 25초, 정말 아쉽지만 … 오랜 동면 후에, 4kg이나 무거워진 몸으로 이정도면 잘 뛰었다!

올해는 꼭 하프마라톤에 도전하련다!

[#M_ more.. | less.. |_M#]

“제4회 코리아오픈 마라톤”의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