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식이 동생 광태

평일의 약속된 생활을 벗어나 정오에 일어난 토요일, 삼각김밥에 컵라면으로 점심을 때우고영화를 보기 시작했다. 예전 부터 꼭 보고 싶었던 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

개인적으로 김주혁을 참 좋아하는데, 영화속의 광식이를 보면서 안타깝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신이 인연을 맺어 두었다면, 그 둘이 만날 수 있게 신호를 보내줬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기억에 남는다. 실제로 영화에 끝에서도 비슷한 신호(?)를 알 수 있었지만 …

인연이라는게 정말 있어서 어떻게 해서도 안되는 인연이 있고, 어떻게 해서도 만나지는 인연이라는게 있을까? 혹은 용기와 작전(?)이 필요한 것 일까?

“미시오” 라는 문에 밀어 열고,
“당기시오” 라는 문에 당겨 여는 나는,
아직은 광식이에 가까운 것 같다.

이 글은 카테고리: 영화에 포함되어 있으며 태그: , (이)가 사용되었습니다. 고유주소를 북마크하세요.

광식이 동생 광태에 1개의 응답

  1. june 님의 말:

    나는야 밀라할때 당기고 당기라할땐 미는 사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