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데우스

모짜르트의 serenade를 즐겨듣다 보니 음악의 천재로만 알려져 있는 그의 생애가 궁금했기에 얼마전 부터 “아마데우스”라는 영화가 보고 싶었는데, 무료한 주말을 틈타 실행에 옮겼다.

모짜르트를 죽음에 몰아넣은 후 자책감에 시달리던 살리에리가 자살에 실패한 후 수용소에 수감되어, 신부에게 자신의 삶을 고백하는 형식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생각했던 것과 전혀 다르게 무례하고 겸손하지 못한 모짜르트에 다소 실망했지만, 평범함으로 점철된 살리에리가 도저히 따라갈 수 없었던 그의 음악적 천재성은 인상적이였다.

살리에리 역을 맡은 배우의 연기가 너무 좋았고, 특히 그가 모짜르트의 음악을 묘사할 때 함께 흐르는 모짜르트의 음악이 더 감미롭게 다가왔다. 마지막 순간 살리에리가 신부에게 한 말이 가슴에 남는다. 살리에리 자신은 평범한 사람들의 챔피언이였다는 …

살리에리의 슬픔은 평범한 나에게도 피할 수 없는 숙명이긴 하지만, 사람에게는 누구에게나 이뤄야 하는, 분명 이룰 수 있는 사명이 있다고 생각한다. 더 중요한 것은 그 사명을 찾아 내는 것이 아닐까?

이 글은 카테고리: 영화에 포함되어 있으며 태그: , , , (이)가 사용되었습니다. 고유주소를 북마크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