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 첫번째 이야기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박경철 지음/리더스북

시골의사의 부자경제학 이후 두번째 접하게 되는 시골의사의 책. 이미 세번째 접할 예정인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 두번째 이야기” 역시 이미 이 책에 놓여있다.

경북안동에서 개인병원을 하면서 일어난 여러 애피소드들로 부터 ‘이웃’과 ‘나눔’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한다. 반복되는 일상에서 접하기 어려운 어쩔때는 다소 끔찍하고 처참한 이야기들이 소개되고 있기도 하지만, 저자가 이 책을 통해 바라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세상을 좀 더 넓게 바라보게 되는 것이라고 한다.  

때로는 흐믓하여 웃게 만들고, 때로는 너무 마음이 아파 혹은 감동적이여서 울게 만드는 35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특히 “그녀의 미니스커트” 이야기는 정말 많은 생각을 낳게 했다.

의사는 자신이 가진 능력으로 다른 사람을 위해서 일 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보람을 찾을 수 있는 직업이라는 생각이 든다. 다른 사람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서 하루하루 힘들게 자신의 소명을 다하고 있는 많은 의사분들에게 응원을 보낸다.

그제야 진우 씨는 문둥이의 아들이라는, 아내는 문둥이의 며느리라는, 아이들은 문둥이의 손자라는 굴레에서 해방되었다. 나는 진우 씨를 보면서 인생을 배웠다. 그는 자기에게 주어진 삶에 당당하게 맞선 용기 있는 사람이다. 그리고 인륜이 무너진 시대에 정말 사람답게 살고자 노력한 사람이다.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물음에 당당하게 “사람답게 사는 것”이라고 말할 자격이 있는 사람이다. 그는 자신의 삶을 통해 세상을 향해 이렇게 소리친 것이다. “그래, 나는 문둥이 아들이다! 이 진짜 문둥이들아!”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