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의 남쪽


집에 도착한 금요일 이 후 삼일 째 방콕하며 휴가를 즐기고 있다. 심신이 지쳐 마냥 쉬고 싶었던 건지 아직도 집에 있는게 그다지 지루하지 않다. 어제의 “이터널 선샤인”에 이어 오늘은  “국경의 남쪽”과 “호로비츠를 위하여”를 연달아보았는데 …

분명 진부한 스토리임에는 분명하지만. 서로 사랑하면서 함께할 수 없는 것이 가장 슬픈일이라고 생각하는 나로서는 영화보는 내내 안타까워 해야했다. 이미 상당히 현실적이 되어버린 나이지만 적어도 사랑 없는 결혼은 절대 하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사랑과 결혼은 이해와 책임이 아닐까? 내 마음을 상대방에게 이야기 하는 그 순간만큼은 적어도 영원을 생각할만큼 내 마음에 확신이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다시 해본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