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 두번째 이야기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2
박경철 지음/리더스북

이번 주말 서울에 다녀오면서 읽었던 책. 토요일 외출에서 돌아오는 길 지하철에서, 대전행 새마을 열차에서 대부분을 읽고 학교로 돌아오는 버스에서 비로소 책의 마지막 장을 넘길 수 있었다.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 첫번째 이야기는 주로 저자가 운영하는 병원에서 겪었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반면에 두번째 이야기는 이야기를 나열했다기 보다는 어떤 경험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삶의 교훈을 초점으로 책이 엮어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의술을 펼치면서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저자가 느꼈던 혼란을 털어놓기도 하고, 나병환자를 대하는 자신의 솔직한 느낌과 부끄러웠던 기억을 있는 그대로 책에 옮겨놓았다. 책의 표지에 써있는 “죽도록 사람답게 살아가는 법을 알아가며” 라는 말이 정말로 어울리는 삶의 이야기와 그의 생각이 담겨있다. 특히 나는 평생에 걸쳐 모진 시련을 겪고도 남을 돕는 일에서 삶의 행복을 느끼는 한 할머니의 이야기가 가장 감동적이였다.  

정작 행복하면서도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우리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아픔과 시련을 겪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접하며 그러한 일들이 반드시 남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혹은 나 자신이 언젠가 사고를 당하거나 큰병에 걸려 병상에 눕게 될지 모르는 일이기 때문이다. 요근래 읽는 책들에서 주는 교훈은 한결같다. 바로 여기 지금에 살아라!

이번 이야기들은 ‘자신’의 입장에서 쓴 기록이 많다.
그래서 때로는 이야기들이 느슨하거나 다소 감정적으로 흐를 때가 있다.
하지만 나는 정말 내 삶의 일부인 그들의 이야기가 하고 싶었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