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유3에서 MS600으로 핸드폰 교체

캔유3
MS600

SKT에서 LGT로 옮긴지 어언 14개월. 계획과는 다르게 카메라 성능에 혹하여 구매했던 캔유3를 옥션에 11만원에 팔아버리고, MS600을 5만 9천원에 새로 구입했다. 보조금 혜택까지 4개월 남았지만 그때까지 기다리면 캔유3의 중고가격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고, 우연히 발견한 MS600이 마음에 들면서 가격도 저렴하였기에 핸드폰 교체를 결행(?)하였다.

기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은근히 디자인을 따지는 편인데, 전에 쓰던 노랭이에 비하면 검은색의 중후함이 참 마음에 든다. 넙적한 것은 비슷하지만 두께가 캔유3의 3분의 2도 안되어 주머니에 넣었을때 가뿐하다. 슬라이드폰은 처음인데 확실히 편한 것 같다. 아직도 세살 버릇을 못 버렸는지 폴더인 줄 알고 슬라이드 폰을 열고자 하는 나 자신을 종종 발견하곤 하지만. 

카메라 기능은 안타깝다. 허나 멜론을 이용한 mp3 기능은 훌륭했다. 마침 1개월을 무료로 서비스 해주는 행사가 있어 이용하고 있는데 스트리밍 서비스도 되면서 핸드폰에 mp3를 마음 껏 넣어서 들을 수 있으니 매력적인 서비스 인 것 같다.

다만 답답한 것은 한달동안 삼삼요금제에 묶여 있다는 것. 이 요금제가 재밌는 것은 최초 3분은 도수당 20원의 비싼 요금을 내야 하고 그 뒤로 3분은 무료통화라는 점. 아마 정교한 통계작업을 거쳐서 나온 요금제겠지? 정확히 6분을 통화하는 기지(?)를 발휘할때다.

의미심장한 사실은 핸드폰 요금을 내 통장에서 자동이체 함으로써 완전한 경제적 독립을 이루었다.

대화에 참여

댓글 4개

  1. 역시 MS600이었네ㅋ

    새삼 내 핸드폰은 왜이리 엉망인지 절감하는 중

    생각보다 나.. 물건을 험하게 쓰는지도;;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