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 후에

항상 그랬다. 시험기간에는 왜 그리도 하고 싶은 일이 많았던지. 별별 시덥잖은 게임에 빠지기도 하고 평소에 안읽던 책은 왜 그리도 재밌던지. 아마도 나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디펜스를 앞둔 석사동기들은 “디펜스가 끝나면”이라는 단서를 달고 이것저것 꿈꾸고 있을 것 같다. 사실 절대적인 시간이야 꿈꾸고 있는 이것저것을 해볼 수 있겠으나 상대적인 마음의 여유는 그렇지 못한 것 같다. 정확히 일주일 후 이 시간이면 해방 될 수 있을테니 그때까지 기다리며 계속 꿈꾸는 수 밖에. 

개인적인 공간에 생각나는데로 디펜스 끝나고 하고 싶은 일, 해야할 일을 정리해왔다.

해야할 일

개발자가 되기 위한 준비운동으로써 세벌식을 열심히 연습해서 300타를 완성하는 것과 루비등의 스크립트 언어를 한가지 익히는 것,  그리고 junit을 이용한 유닛테스트 방법을 공부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리고 이클립스 플러그인 개발 강좌를 마무리하고 VICODE의 개발자, 사용자 메뉴얼을 작성하자. 여력이 남으면 VICODE를 소개하는 웹페이지도 만들어야겠다.

스케일링도 한번 해야하고 가끔 통증을 몰고오는 이미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사랑니도 뽑아야 한다. 아! 그리고 친구, 학과사무실 왕언니, 후배가 권고한대로 점을 빼게 될지도 모르겠다. 입사 하기 전이 아니면 기회가 없을 듯.

하고 싶은 일

<만행, 하버드에서 화계사까지>라는 책을 구해서 읽고 싶다. 이 책 인터넷에서 절판인데 오프라인 서점에서 발품을 팔면 구할 수 있을 것 같다. 올해 100권의 책을 읽겠다고 목표를 세웠으나 현재 80권정도 읽은 것 같다. 100권을 채우기는 힘들겠지만 디펜스 후에 도서관에 칩거(?)하며 하루에 한권 이상의 책을 읽고 싶다. 은정이와 지연누나와 디펜스 끝나면 도서관에서 종일 책읽기로 했는데 그 날이 오기를.

요즈음에는 체중계에 올라서기가 두렵다. 운동할 시간이 없는 것도 아닌데 실내에서 운동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이 추운날씨에 밖에서 뛸 수도 없어 일주일에 한번 볼링치는게 전부다. 게다가 이럴때일수록 잘먹어야 한다는 자가 합리화된 의무감을 충실히(?) 따라왔다. 다행히 작년의 꾸준한 달리기로 균형 잡힌 몸의 발란스가 무너지지는 않았지만 날렵한 그 때로 돌아가련다. 팻다운 30병과 절제의 미덕(?)과 꾸준한 달리기와 함께라면 언제나 다이어트는 가능하다.

Conclusion and Future Direction

그러나 오늘은 오늘의 일에만 집중하자. 내일은 디펜스 리허설.

대화에 참여

댓글 8개

  1. 근데 개발은 영타로 할텐데; 세벌식과는 조금 거리가 있지 않아요? ㅎㅎㅎ
    나도 디펜스만 끝나면! -_-z;
    그나저나; 디펜스 끝나면 옛날옛날에 사기로 했던 밥먹으러 가요~ ㅎㅎ

  2. 좀전에 ‘반지의 제왕’ 확장판 dvd full set 도착!
    무려 11시간이 넘는 러닝타임. -ㅅ-
    디펜스 끝나고 제일 먼저 할 일은, 하루 죙일 반지의 제왕 보기. -_-;
    1편보고 점심먹고, 2편보고 저녁먹고, 3편보고 맥주 한잔. 캬~ @_@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