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타이밍

한참 주가가 상승할 때는 김영익 분석가의 의견만 믿고 조정을 기다리며 총알을 모았다. 그러나 “기다리던 조정은 오지 않는다”라는 명언대로 기다리던 조정은 오지 않았고, 최고가를 매일 갱신하는 국내 주식시장에 거금을 넣기가 두려워 모아둔 총알은 동유럽에 쐈다. 연말까지 20% 이상의 수익률을 기대하며 …

지금까지는 월급을 받으면 펀드 불입의 최적의 타이밍을 잡기 위해 하루 이틀 기다리며 추이를 살폈다. 그러나 늘 결과는 좋지 않았다. 그 기다리던 몇 일 사이에 주가는 늘 폭등했다. 그래서 내린 결론은 어차피 주가의 움직임은 예측할 수 없으니 월급 받으면 곧 바로 꾸준히 펀드에 불입하자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 월급날인 25일부터 어제까지의 주가 폭락은 참으로 드라마틱하다. 25일 40.68 포인트 빠진 가격으로 월급의 대부분을 펀드에 불입하자마자 다음날인 26일 80.32 포인트가 빠졌다. 무려 하루 아침에 4%가 빠진 것이다. 다우지수가 어제 밤 사이에 1% 넘게 하락한 관계로 월요일에도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재밌는 것은 현재 약세장의 원인은 예전에 김영익 분석가가 예견했던 조정의 원인으로 인해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언젠가 다시 2000을 넘을테고 몇 년안에 3000까지 갈 것이라 예상하고 있기에 손해를 볼 일은 없겠지만, 그리고 이득의 차이가 나봐야 10만원 근처겠지만 역시 인생은 타이밍이다. 주식 시장은 항상 나와 반대로 움직이는 듯.

기왕 떨어지는 거 다음 월급날까지 쭉쭉 떨어져라. 원래 적립식 펀드는 내려갔다 올라와야 수익이 좋은 법. 이번에 타이밍이 안 맞아 조금 손해를 보긴 했지만 멀리 보고 꾸준히 적립식으로 투자한다면 3년 후에는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기다리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 …

대화에 참여

댓글 5개

    1. 올해 같은 활황장에 펀드로 돈벌기 보다 피보기 더 어려울 것 같은데? 난 거시적인 관점에서 3년에서 5년 내다보고 하는거라 걱정 없어! ^^ 그리고 직투는 절대 안해.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