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겠지!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겠지!
오소희 지음/에이지21

교보문고를 배회하다 눈에 들어왔던 이 책의 프롤로그를 읽고 나는 읽고 싶다는 강렬한 느낌을 받았다. 이제 고작 세번째 생일을 맞이한 아들과 엄마 이렇게 1.5인이 함께 떠나는 터키 여행이 궁금했다.

프롤로그를 읽었던 그 때 처럼 난 이 책을 읽으면서 수차례 몸과 마음의 떨림을 경험해야 했다. 순수한 아들에게서 배우는 엄마의 깨달음, 터키 사람들로부터, 그들의 문화로부터 배우는 그녀의 깨달음, 1.5인이 함께 함으로 인해 배우는 것들에 대한 내용들이 감동을 주었다. 특히나 힘든 여행을 함께 하며 서로를 배려하고 사랑하는 모자의 모습이 가장 가슴을 뭉클하게 했던 것 같다. 아이가 직접 세상을 보고 겪고 느끼게 하기 위한 엄마의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책을 읽는 내내 원준이와 함께 했던 2004년 겨울의 유럽 여행이 떠올랐다. 계획 없이 떠나 돈의 부족에 시달리며 둘이 힘을 합쳐 자유롭게 방황(?)했던 배낭여행(?)이였지만 유적지나 관광명소를 하나라도 더 보기에 급급했었기에 여행이라기 보다는 관광에 가까웠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가 잡았던 숙소도 모두 한국인 민박집이였고 우리가 어울렸던 사람도 대부분 한국사람이였으니 여행지의 문화와 사람들을 겪지 못한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다.

여행이란, 내가 있던 자리를 떠나 내가 있던 자리를 보는 일이다.

저자의 깨달음이 깊고, 글솜씨가 좋아 멋진 글들을 책에서 자주 발견할 수 있었는데, 나는 마지막의 이 문장이 가장 마음에 와닿았다.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겠지!”의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