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성남 탄천 페스티벌

변덕스럽게 비가 내리던 어제 밤에 성남 탄천 페스티벌에 다녀왔다. (탄천에서 달리기 연습을 하다보니 행사가 있다는 것을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주변 사람들은 행사의 존재를 잘 모르는 것 같다.)

http://www.snart.or.kr/festival/main.asp

강남역에서 저녁을 먹을때만 해도 올 것 같지 않던 비가, 저녁을 먹고 나오니 기상청 예보 강수확률 40%를 극복하고 억수 같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워낙 비가 많이 와서 탄천으로 갈까 말까 잠깐 고민했지만 소나기라서 곧 그칠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강남역을 떠나 야탑으로 출발!

행사장에 도착해보니 장대 같은 소나기는 아니더라도 여전히 비는 조금씩 내렸다. 그래도 많은 성남 시민들이 가족 단위로 찾아와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수상에 마련한 거대한 무대는 태극기로 도배되어 있었고, 언제 비를 맞아 보겠냐며 비 맞는걸 즐겨보라는 사회자의 궤변(?)과 함께 공연이 시작되었다.

사실 비가 오고 안옴에 따라 우산이 펼쳐지고 접혀지는 산만한 분위기에 어린아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특유의 산만함이 더해져 공연에 집중하기는 쉽지 않았지만, 남녀 두 성악가의 무대는 정말 멋졌다! 특히 남자 테너는 ‘브리튼즈 갓 탤런트’에서 폴포츠가 불렀던 오페라를 들려줬는데 온몸에 떨림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강렬했다.

http://music.naver.com/special.nhn?m=main&special_seq=747&menu_gbn=8

덥고 습한 날씨에 비까지 내리는 어려운 상황에서 공연을 함께해준 묘령의 아가씨에게 미안하고 또 고마웠다. 금요일에는 서현역 근처 분당구청 잔디광장과 중앙공원 야외무대에서 행사가 있는데 회사 사람들을 꼬셔서 가볼 생각이다. ^^    

대화에 참여

댓글 2개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