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sing You (Isao Sasaki Concert)

Missing You 공연 팜플렛을 바라보며 같이 갈 사람이 없음을 한탄하고 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 덧 시간은 흘러 9월 2일 오후 5시 여자친구와 함께 공연을 관람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공연 프로그램에 많이 들었던 Insight 앨범에서 좋아하는 곡들이 있어서 좋아라 하고 있었는데, 나중에 변경된 프로그램은 절반 가까이 새 앨범(Eternal Promise)의 곡들로 채워졌다. (그래도 양파가 게스트로 추가되었고, 전체 공연 곡수가 16곡으로 늘어나 그럭저럭 만족스러웠다.) 덕분에 새 앨범을 두 장을 사서 하나는 내가 듣고 하나는 여자친구에게 주었다. 그리고 공연에서 뽕을 뽑기(?) 위해 단기간에 반복해서 열심히 들었다.

처음 가보는 충무아트홀에 도착하여 표를 받고, 잠깐 차를 마시며 공연을 기다렸다. 드디어 공연 시작! 모든 조명이 꺼지고 칠흙같은 어둠속에서 Isao Sasaki의 대표작인 Sky Walker의 멜로디가 단음으로 은은하게 퍼지고 있었다. 그리고 불이 켜졌을 때 무대 위에 서 있던 사람은 해군복을 입은 이루마! 예상치 못하게 내가 좋아하는 이루마를 보게 되어 매우 반가웠다. 비록 간단히 이사오 사사키를 소개하는 멘트를 하고 무대를 떠났지만 말이다. 군대 1년 남았다는 이야기에 그 동안 열심히 피아노를 배우면 그가 새 앨범을 냈을때 바로 연습해서 연주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져 보았지만, 가끔 핸드폰으로 내 어설픈 연주를 들어왔던 여자친구는 힘들 것 같다는 매우 현실적인 조언을 남겼다. (난 이상주의자, 여자친구는 현실주의자)

원래 오프닝은 양파가 장식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양파가 늦게 도착했는지 이사오 사사키의 연주로 공연은 시작되었다. 이루마의 콘서트는 연주 중간 중간 곡에 대한 설명과 재치있는 이루마의 농담으로 채워졌던 반면 한국말을 잘 못하는 이사오 사사키의 콘서트는 거의 연주곡명 소개와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채워졌다. 한국말 하기 어려워서 난처해하던 모습과 답답했는지 잠깐 일본어로 이야기하는 모습이 때론 귀엽기도 했다.

program note

Ophelia
Loving You
Hotel
Always in a heart
Place where we can be happy
You don’t know what love is
Moon River
Mona lisa
Eyes for you
Mija
Amapola
In the dream
Butterfly in the rain
Landscape
Forest
Manha De Carnaval
Sky Walker

난 Always in a heart와 Place where we can be happy가 가장 좋았다. 그 중에서도 Place where we can be happy는 우리나라 최고의 색소폰니스트라는 손성제의 색소폰 연주가 감동적이였다. 특히 인터미션 뒤에 이어졌던 Eyes for you는 일본 지하철에서 사람을 구하다 목숨을 잃은 이수현님을 추모하는 곡이였는데 이수현님의 부모님께서 이 자리에 계신다는 이사오 사사키의 메세지에 모두들 잠시 숙연해졌다.

개인적으로는 피아노 솔로곡이 적어서 아쉽기도 했지만, Amapola, In the dream에서 피아노와 함께 했던 해금의 선율은 예측할 수 없는 소리를 빚어 내는 매력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우리내 한을 표현하는 느낌이랄까?

공연 중간쯤 게스트 양파의 노래가 있었다. 생각보다 키가 크고 날씬했던 난생 처음 보는 양파는 수줍은 듯이, 그러나 능숙하게 이사오 사사키의 피아노 연주에 호흡을 맞춰 When I Fall in Love를 조심스럽게(?) 부른 후, 그녀의 후속곡 Marry Me를 능숙하게 불렀다. 가성이 많이 섞인 곡임에도 불구하고 파워풀하게 부르는 실력에 나는 감탄했으나 여자친구는 양파가 나왔을때부터 졸려하기 시작했다.

국내에 가장 잘 알려진 곡인 Sky Walker로 공연은 끝이 났고, 끝나지 않는 박수에 다시 나온 이사오 사사키는 Insight 앨범에 있는 한곡을 더 들려주었다. 기억에 남을 만한 좋은 공연이였지만 한가지 크게 아쉬운 점이 있다면 새 앨범에서 가장 내가 좋아하는 Mija가 program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연주되지 않았다는 점. 왜 그곡이 연주되지 않았는지는 지금도 미스테리.

공연 내내 “언제 나도 저렇게 부드럽고 감미롭게 연주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 1년이면 흉내는 낼 수 있을테고, 2년, 3년 꾸준히 하면 감동을 자아낼 수 있겠지?

대화에 참여

댓글 2개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