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회 피아노사랑 서울 정기 연주회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하면서 자주 들락날락하는 까페가 있다.

피아노 사랑 (PIANO LOVE)
http://cafe.naver.com/pianolove.cafe

궁금한게 있으면 물어보기도 하고, 피아노를 연습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도 가끔 훔쳐본다. 주로 다른 사람들의 피아노 연주를 감상하기 위해서 하루에 한번쯤은 방문한다.

주기적으로 정모(연주회)가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워낙 내가 초보이다 보니 구경하러 가는 것 조차 망설였는데, 마침 오래전부터 피사를 자주 들렀던 상운이가 정모에 같이 가보자는 제안을 해주어서 용기 내어 정모에 참석하게 되었다.

연주회가 있는 영산 양재홀에 도착하여 출석을 확인하는 자리에서 닉네임을 물어 보셔서 살짝 민망했다. (내 인터넷 아이디 혹은 닉네임은 “reshout” 아니면 “비운보컬”인데 피사에서는 “비운보컬”을 사용하고 있다.)

공연장에 들어서자 무대에는 그랜드 피아노 한대가 영롱한 조명을 받고 있었고,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자리에 앉아 있었다. 우리는 늦게 도착해서 피아노와 한참 먼 곳에 앉아야 했지만, 작은 공연장이라 연주하는 손까지 어렴풋이 볼 수 있을 정도였다.

연주를 감상하는 내내 나는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다. 전공하는 분들이 많이 연주를 하셨는데, 저 것이 정령 인간의 연주인가 싶을 정도로 빠르고 정확하고 아름다웠다. 특히나 장엄하고 때로는 화려한 클래식을 연주할때면 ‘연주자는 저 곡을 연주하는 지금 이 순간 얼마나 행복할까?’하는 부러움이 앞섰다.

개인적으로 클래식 연주로는 짐머만님과 라벨로즈님의 연주가 최고였다는 생각이 든다. 화려하고 현란하면서도 정확한 그들의 연주는 잊혀지지가 않는다. 그리고 로렌님이 직접 작곡하고 연주한 “언제나 내 곁에”는 정말 감미로웠다. 여자친구를 위해 작곡했다고 했는데, 남자친구가 연주하는 동안에 그녀는 참 행복했을 것 같다. 그리고 집안 사정때문에 피아노 전공을 포기해야 했던 퍄노사랑님의 연주 또한 대단해서 기억에 많이 남는다.

원래는 2차에도 참석하려 했는데, 참석자가 너무 적은데다 기존의 열성회원들만 남아 있는 분위기라, 괜히 어색할 것 같아서 그만 두었다.

다음 정기 연주회에도 꼭 참석하고 싶고, 언젠가 나도 무대에서 연주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대단하지 않은 곡이라도 열심히 연습해서 완벽하게 연주할 수 있다면 무대에 오르기 위해 필요한 것은 용기뿐. 상운이도 나도 피아노에 대한 열정을 다시 찾은 하루였다.

프로그램

gosy77(임성윤)님
쇼팽 – Etude Op.10 No.1 / 2분 20초
스크리아빈 – Etude Op.8 No.12 / 3분

한약원샷(송강호)님
쇼팽 – Scherzo 0p.39 No.3 / 7분 30초

실버로아(김정인)님
스크리아빈 – Etude Op.42 No.5 / 2분 53초
리스트 – Tarantella / 7분 44초

로렌(지성국)님
로렌 – 언제나 네 곁에 / 4분
 
퍄노사랑(유진희)님
베토벤 – Seven Variations on “God save the King” in C major, WoO 78 / 8분 20초

라벨로즈 (이승빈)님
베토벤 – Piano Sonata No.23 F Minor Op.57 “열정” 3악장 / 5분

치토스(박현우)님
엔리오 모리꼬네 – piano solo / 2분
쇼팽 – Etude op.25 No.12 / 2분 40초

로시애루(오승희)님
바흐 – Musical Offering BWV.1079 l.Ricercare a 3 / 7분

짐머만(김홍기)님
쇼팽 – Sonata No.2 Op.35 1악장 / 5분
리스트 – Paganini Etude No.3 <La Campanella> / 5분
 
낮사람(진실로)님
김광진 – 편지 / 4분 10초
낮사람 – 토토로와의 산책 / 4분 30초
아기공룡 둘리(만화 주제곡) / 1분 20초

정(정우람)님
스크리아빈 – Etude Op.8 No.12 / 2분 30초
전민재 – Impromptu a la mazur / 4분
 
도노판(차우영)님
시벨리우스 – Romance Op.24-9 / 3분 30초
드뷔시 – Ballade (Ballade slave,1890 – 1903 republished) L.70 / 7분
 
응아(최이슬)님
barry harris – Don’t blame me / 3분

대화에 참여

댓글 7개

  1. 저도 예전에 그런 피아노 카페에 가입할까 했던 적이 있었지요.
    근데 제가 한 곡 한 곡을 완벽하게 연주하는 것보다는 제가 즐길 수 있는 선까지만 치는 편이라 다른 사람들 앞에서 연주하는 것이 부담스럽습니다;; (그냥 불특정 다수가 듣고 아무나 와서 칠 수 있는 기계공학동 로비 같은 곳은 차라리 괜찮은데 정식으로 공연을 한다거나 하면 얘기가 달라지니까요.)
    피아노를 모르는 사람한테는 잘 친다는 소릴 듣지만 저런 전공자들 앞에서 친다면… 생각만 해도 후덜덜하군요;;;; (전공자 수준으로 피아노를 배우면 얼마나 무섭게 배우는지 알기에..-_-)

    매일 매일 연습을 한다면 더 실력 향상을 이룰 수 있을 텐데 일주일에 한번 정도 한 시간 칠까말까한 지금은 딱 한계점에 있는 것 같습니다. ㅠㅠ

    1. 스스로 즐길 수 있는 만큼 연습하는 것과 남들 앞에서 연주할 수 있을 만큼 완벽을 추구하는 것 사이에 딜레마가 있는 것 같아요. 말씀 듣고 보니 까페 정기 연주회에서 연주하는건 정말 부담스러울 것 같네요. 전공자들은 정말 민간인(?)과 다르니까요. 그래도 언젠가 비전공자(?)인 미래의 애인에게는 피아노 연주로 멋지게 프로포즈 정도는 할 수 있겠죠. ^^

  2. 저도 이 날 갔었어요^^ 제 생각에도 짐머만 님의 연주가 환상이었어요. 후덜덜…근데, 너무 클래식 위주, 전공자들 개인적인 연습무대 같아서 좀 부담스러웠어요. 저는 그냥 로렌님이나 낮사람님의 연주가 편안하고 좋더라구요~

  3. 저한테 이 날 최고의 연주는 낮사람님이 연주한 아기공룡 둘리였어요 ㅋㅋ 둘리주제곡 듣고 감동받긴 처음-_-;;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