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그리고 그 후

올해 2월 입사 후 한번의 휴가도 없이 달려왔더니 지쳤는지 최근 한달 동안은 만성 피로 증세를 보이길래, 여자친구와 헤어지지 않았다면 딱 100일이였을 어제 하루의 휴가를 얻어 집에 다녀왔다. 휴가 덕분에 토요일 아침 분당을 떠나 어제 밤 분당으로 돌아오기까지 2박 3일을 집에서 푹 쉴 수 있었다.

집에서 내가 한 일은 먹기, 자기, 영화보기, 스타크래프트 게임하기의 반복이였던 것 같다. 집에서 본 영화에 대하여 간략히 평하자면,

피아니스트의 전설
영화의 절반을 창원 가는 버스 안의 열악한 환경(클릭스의 작은 화면과 고속도로를 달리는 소음)에서 감상한 것이 안타까울 정도로 대단한 영화였다. 특히나 재즈를 창시했다고 주장하는 거시기와의 피아노 배틀은 정말로 최고였다. 생각난 김에 글 다쓰고 피아노 배틀 장면만 다시 봐야겠다.

리턴
별 기대 안하고 본 한국영화였는데, 정말 괜찮았다. 범인이 누구인지 예측할 수 없게 만들면서 시작한 영화는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감탄을 자아낸다. 극중 캐릭터는 달랐지만 하얀거탑의 장준혁을 다시 만나 반가웠다. 스릴러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꼭 보시길.

레지던트 이블 1, 2, 3
심심풀이 땅콩으로는 제격. 좀비 나오는 영화는 이제 조금 식상하다.

캐리비안 해적 – 세상 끝에서
다  못보고 돌아왔다. 아하하.

스타크래프트도 꽤 많이 했는데 승패는 반반 인 듯. 최근에 저그로 주종족을 바꿔서 하고 있는데, 워낙 잘 못하기 때문에 배틀넷 West 서버에서 외국애들하고 같이 하니까 그나마 좀 할만했다.

잘 챙겨주신 부모님 덕분에 잘 먹고, 잘 쉬고 다시 현실로 돌아왔다. 현실로 돌아온 나의 걱정은 오늘 있을 피아노 레슨! 지난 금요일 학원 콘서트로 인해 연습을 할 수 없었고 주말 내내 연습을 하지 못해서 벼락치기를 해야 했다. 사택에 가서 옷과 책상을 정리하고 2시간 정도 피아노 연습을 하고 잠을 청했다. 그러나 별로 나아지지 않았고, 너무 빨리 치려고 해서 그런지 손은 점점 꼬여만 갔다.

결국 오늘 레슨에서는 이래저래 실수를 연발하고, 실력이 뒷걸음질 친 듯한 느낌을 받았다.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고 뭘 모르고 처음 배울때는 생각보다 쉽게 예전만큼 칠 수 있었는데, 잘 하려고 하면 할 수록 더욱 모르겠고 잘 안되는 것은 볼링을 배울 때의 경험을 생각나게 만들었다.

지금이 딱 어렸을 때, 도저히 실력이 늘지 않아서 그만 두었던 그때 그만큼에 도달했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같은 건반을 수백번, 수천번 누르면서 느끼는 것은 세상에 쉽게 얻어지는 것은 없다는 단순한 진리다. 쉽게 얻어지는 것은 그만큼 가치가 없다는 것도. 피아노는 인생에 얻고 싶은 간절한 무엇이 있다면 쉽게 얻으려고 하지말고 긴 시간을 인내하며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

휴가 이후 나는 시간을 좀 더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퇴근 시간을 앞당기기로 했다. 업무시간에 업무에 집중하고 자기 개발 및 취미 생활은 7시 이후에 집중적으로 하는 방향으로 하루를 꾸려 나갈 생각이다. 컴퓨터가 필요한 공부는 9시까지 회사에서 하고, 9시 즈음에 퇴근하여 집에서 책읽다 지루하면 피아노 치고, 피아노 치다 지루하면 책을 읽으면서 시간을 보내다가 잠들면 좋을 것 같다.

블로그를 찾아 주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요즘 책을 도통 읽지 않는다. 대학원때는 점심먹고, 저녁먹고, 자기전에 총 1시간에서 2시간 가량 책을 읽었는데, 요즘에는 점심먹고 피아노 연습, 저녁먹고 사회생활(스타XXXX)을 하고, 비효율적인 일과 운영으로 밤 늦게 퇴근 하다 보니 책을 읽을 시간이 부족했다. 작년에는 80여권의 책을 읽었는데 올해는 50권 정도로 만족해야 할 것 같다.

오늘부터는 일찍 퇴근해 스탠드를 켜고 한시간은 꼭 책을 읽어 미래를 대비하고, 한시간은 피아노를 연습하며 일과 여가가 균형잡힌 삶을 도모하자.

p.s.
벌써 10시가 넘었구나. 퇴근하자. @.@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