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건우의 베토벤 소나타 전곡 연주회

어제 밤에는 한달 넘게 기다려온 백건우의 베토벤 소나타 전곡 연주회를 다녀왔다. 공연을 늦게 발견 한 죄로 좋은 자리가 남아 있지 않아서 보는 즐거움은 포기 하고 3층에 위치한 A석으로 예매했다. 남부터미널역에서 상운이를 만나 예술의 전당까지 걸으며 각자의 건수(?)에 대한 이야기, 피아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예술의 전당 음악당에 도착하자 지난주 금요일 피아노 리사이틀때와는 비교가 안되게 수 많은 사람들이 운집해 있었다. 표를 받고 3층으로 올라가 공연장으로 들어서자 엄청난 규모에 압도 되었다. 내가 예매한 자리는 3층 C열이였는데, 무대에서 약간 왼쪽이라 피아노 건반이 훤히 내려다 보였다.

시간이 다 되어 나타난 백건우님은 차분히 피아노 소나타 11번을 시작했다. 연주하는 모습을 실제로 보니 들으면서 판단한 것보다 훨씬 어려운 것 같았다. 빠르고 정교한 손의 움직임, 미세한 강약의 조절 등에 감탄했다. 피아노를 배우면서 좌절하는 입장에서 바라보니 더욱 대단해 보였다.

11번을 지나 18번을 지나, 인터미션을 지나, 12번을 지나 드디어 14번 월광 소나타가 시작되려는 순간. 나를 포함한 관객들은 모두 자세를 고쳐 앉고 집중하는 분위기였다. 마치 월광 소나타 하나만을 듣기 위해 온 사람들처럼.

차분하게 시작된 1악장은 너무나 슬픈 느낌을 주었고, 경쾌하게 시작된 2악장이 끝나자 마자 이어지는 1초의 정적. 곧 바로 이어지는 격정적인 3악장. 믿을 수 없을 만큼 빠른, 물흐르는 듯 흘러가는 손의 움직임에 따라 흘러나오는 선율에 모두들 숨죽였다. 그러나 워낙 어려운 곡이고, 쉼 없이 공연을 소화해내시느라 힘드셨는지, 몇 번의 미스가 참으로 아쉬웠다.

공연이 끝나고 몇 분동안 박수가 이어졌으나, 3번의 인사 끝에 박수는 조용히 끝을 맺었고 앵콜 공연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끝까지 박수를 보내며 기대하고 있던 나와 상운이에게는 그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공연이 끝나고  싸인회가 있어 백건우님의 나오실때까지 기다렸다. 특유의 하얀 목티를 입고 나오셔서 어린아이처럼 순수한 미소를 지으시며 사람들에게 싸인해 주시는 모습을 보고는 음악당을 나섰다. 싸인을 받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은 족히 일이백은 되는 것 같았다.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 3층에서 공연을 보는 것도 꽤나 괜찮은 것 같아서, 앞으로도 부담 없이 예술의 전당을 종종 찾을 생각이다.

대화에 참여

댓글 2개

  1. 왠지 모를 아쉬움이 있었죠 ㅎㅎ
    근데 왠지 3층이라 너무 멀어서 그런것도 좀 있는듯 해요;;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