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KNN 환경마라톤

시간 : 2008년 3월 30일
장소 : 부산 해운대
달린 시간 : 55분 37초
달린 거리 : 10km
2008년 누적 달린 시간 : 약 212분
2008년 누적 달린 거리 : 약 36km

일주일 넘게 달리기를 쉬다가 참가한 대회라 걱정이 참 많았는데, 다행히도 무난히 완주할 수 있었다. 55분대의 비교적 양호한 기록으로…

일기예보상 일요일 오전 비가 내릴 확률이 거의 100%인 상황에서, 대회에 참가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갈등이 많았다. 토요일 밤에만 해도 쏟아지는 비의 기세가 만만치가 않았기에, 이대로라면 뛸 수 없을 거라 생각했다.

일단은 일요일 새벽 6시 30분에 일어나 7시 10분에 차를 몰고 집을 출발! 북창원IC를 나와 남해고속도로를 타고 부산으로 달렸다. 쏟아지는 비에 앞차가 튕겨내는 물보라 덕분에 시야를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몇 달만에 운전을 하는 것은 긴장을 요하는 일이였다.

개금동에서 여자친구를 만나, 차에서 초코바로 아침 식사를 대신하며, 롯대백화점 해운대점(대회 주차장)으로 향했다. 도착해보니 내리는 비가 심상치 않아서, 여자친구와 상의 끝에 뛰지 않는 쪽으로 결정한 후, 칩을 반납하고 분위기나 살펴 볼겸 해서 대회장을 향했다.

대회장에 도착할 무렵 거짓말처럼 비는 거의 멎었고, 우리는 뛰기로 했다! 시간이 부족해 급하게 옷을 갈아 입고 배번호를 달고 출발 라인에 섰다. 워낙 준비가 안되어 있어 애시당초 기록에 대한 관심은 접고, 맨 뒤에서 천천히 출발했다.

생각보다 2km까지는 힘들지 않게 무난히 뛸 수 있었다. 3km 부근에서 심한 오르막길을 잠시 통과해야했는데, 그 때 다리에 상당한 피로가 몰려왔으나, 곧 부산 앞바다의 끝없는 수평선을 바라보며 피로를 잊을 수 있었다. 올해 뛰어본 가장 긴 거리인 6km를 지나면서, 그만뛰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

조금 더 달리자 간식으로 바나나를 나누어 주는 곳을 만났다. 지친 것 같았고, 바나나가 은근히 맛있어 보여 일단 하나 받아 들었다. 걱정했던대로 뛰면서 바나나를 먹으니 숨이 더 차긴 했지만, 기분 때문인지는 몰라도 힘이 나는 것 같았다. 아주 천천히 조금씩 먹다보니 1.5km는 바나나를 손에 들고 달렸던 것 같다.

7km부터는 고통을 잊기 위한 나만의 주문을 외우기 시작했다. 공 하나에 집중하던 박찬호를 떠올리며 한 걸음, 한 걸음에 집중하며 달렸다. 9km 지점에서 10km 코스 1시간 페이스 메이커를 발견! 페이스 메이커가 나보다 3분 정도는 일찍 출발했으니 따라 잡으면 1시간안에 충분히 들어올 수 있겠다고 판단하고 속도를 올린 결과 결승점을 몇백미터 남기고 따라잡는데 성공하였다.

결승점에서 5km 코스를 무난히 완주한 여자친구를 만나 빵과 우유를 받았다. 달콤달콤 소보루빵을 기대했던 우리는 주최측이 제공한 아웃백 빵에 급실망했다. 아쉬운대로 무료로 나누어 주는 따끈한 오뎅국을 나눠먹은 후, 역시 공짜로 나누어 주는 막걸리(생탁)을 각 일병을 챙겨 행사장을 빠져 나왔다. 굳은 날씨에도 뛰어냈다는 자긍심과 함께…

소보루빵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려고 롯데백화점 식료품 코너에서 소보루빵을 사서, 돌아 오는 길에 우유와 함께 맛있게 먹었다. 부산 앞바다의 끝없이 펼쳐진 수평선을 바라보며 달릴 수 있었던 즐거운 기억과 어려운 과정을 함께 이겨냈다는 뿌듯함이 여자친구를 집에 바래다 주고 혼자 돌아오는 길을 흥겹게 만들어 주었다.

다음주 일요일(4월 6일)에는 회사 동호회 “티맥스달림이” 소속으로 LIG 코리아 오픈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다. 좀 더 좋은 컨디션으로 좀 더 나은 기록을 낼 수 있기를… 

대화에 참여

댓글 2개

  1. 음, 이 글에서 처음 보는 여친 이야기로구나.
    여친이..부산 아가씨야? ㅋㅋㅋ 궁금해서리..

    나도 저번주 금욜 랩사람들과 건강달리기를 했단다. 39’04” 로 5km 을 달렸는데, 결승점에 와보니 뒤에서 두번째로 들어왔더구나. -_-;;; 그런데, 여교직원 1등이라고 상품도 받았다. (내가 유일한 여교직원이었거든..) 여튼 오랫만의 달려보니 힘들어 죽는지 알았네.

    1. 매우 참한 부산 아가씨입니다. ^^ 학교 있을 때, 건강 달리기 나가면 저도 무지 힘들었어요. 사람들이 엄청 빨리 달려서 따라가느라 힘들더라구요. 평소에 조금씩 달리셨다면 좀 더 편하셨을꺼에요. 날씨 풀리면 조깅을 해보세요.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달리기만한 운동이 없다니까요. ㅋ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