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거제도 여행

황금연휴의 절정이였던 지난 일요일, 여자친구와 통영, 거제도로 짧은(?) 여행을 다녀왔다. 새벽 5시 15분에 기상하여, 6시에 창원집에서 출발! 북창원IC를 나와 남해고속도로를 거쳐 부산에서 여자친구를 태우고 다시 서쪽을 향했다.

부산에서부터 마산시내를 지나 통영시까지 이르는 길은 막히진 않았지만 결코 짧은 거리는 아니였다.  우여곡절 끝에 드디어 9시 30분쯤 통영시에 도착! 바다 근처에 보이는 충무김밥집 근처에 차를 세우고, 고대하던 충무김밥을 영접하였다. 주문도 하지 않았는데 알아서 2인분을 가져다 주시는 주인 아줌마의 센스에 당황하며… ^^;

일단은 소매물도를 목표로 통영 여객선 터미널에 가기로 했다. 그러나 예상대로 11시에 소매물도로 가는 배는 이미 매진이였다. 한산도에 갈까 하다가 1시간 정도 기다려야 하고 별 것 없을 것 같아서, 국내에서 가장 길다는 통영 케이블카를 타기로 하고 충무대교를 건넜다.

케이블카 타는 곳 근처에는 이미 길가에 주차한 차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었다. 겨우 한자리 찾아 길가에 주차하고 입구에 들어섰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시간에서 5시간 기다려야한다는 안내요원의 말에 바로 GG치고, 아쉬운대로 케이블카 타는 곳이라도 가보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놀타 X-700와 올림푸스 PEN EE-3으로 기념사진 몇장 찍고  철수! 우리는 최후의 보루였던 거제도 ‘바람의 언덕’을 목표로 다시 먼 길을 제촉했다. ‘바람의 언덕’이 있는 ‘도장포’까지 가는 길은 정말 험난했다. 거제 시내를 통과할때는 포로수용소를 가는 인파덕분에 차가 막혔고, 도장포에 거의 다 와서는 신선로와 학돌몽돌 해수욕장을 가는 차들이 삼거리에 뒤엉키면서 제대로 병목현상을 일으키는 통에 두세시간을 거북이 걸음 한 듯하다.

고생 끝에 도장포에 주차를 하고, 처음으로 여유를 가지고 ‘바람의 언덕’을 올라섰다. 예상했던 것 만큼 멋진 풍광에 감탄하며 연신 셔터를 눌러댔다. 날씨까지 맑았다면 정말 환상적이였을텐데! 여유있게 사진찍고 언덕에 걸터 앉아 시원한 바다바람을 맞으며, 도란도란 대화를 나누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원래는 학돌몽돌 해수욕장에도 들러 바다물에 발한번 담궈보려 했으나 너무 늦어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돌아오는 길은 정말 최악이였다. 다시 그 끔찍한 병목현상 유발 삼거리를 통과해야했으니…

삼거리를 지난 후로는, 거제대교를 지나 통영시를 빠져나가기까지 무난했다. 그러나 마산 언저리에 도달하면서부터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고, 길은 주차장화 되어가고 있었다. 두세시간의 사투끝에 밤 9시가 넘어서야 마산 시내 끝자락에 도달할 수 있었다.

마산시외버스터미널에서 버스 타고 간다는 여자친구를 바득바득 설득해 집에 바래다 주기로 하고, 동마산IC에서 다시 남해고속도로를 탔다. 쏟아지는 비에 앞차가 튕겨내는 물보라가 더해져 최고 속도로 와이퍼를 돌려야만 시야가 확보되는 상황을 뚫고 밤 12시가 거의 다 되서야 여자친구 집에 도착하여 임무를 완수!

주행거리 450km를 돌파하고 나서야 밤 12시 30분에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애초에 무리한 계획을 가지고 출발한 것도 있지만, 황금연휴다보니 사람들이 많이 몰려 고생을 좀 한 것 같다. 다음에 거제도에 놀러갈때는 부산에서 배타고 가는 것이 좋을 듯. ^^; 다음에 내려오면 태종대에서 여유있게 부산바다를 바라보고 싶다.

p.s.
사진은 필카(x-700, pen ee-3)로 찍은 관계로 필름스캔 후에 ‘사진’ 카테코리에서 보여드리겠습니다.

“통영, 거제도 여행”의 4개의 댓글

  1. 거제도전신마사지샵을 검색했는데 님의 이 글이 뜹니다
    딸아이가 아이를 낳고 거제로 이사를 가 삵[ㅔ되었는데
    산후풍이 심해 전신경락 맛사지를 받게하려고 검색을 했는데 마땅한 곳이 안뜨네요 어디에서 경락 맛사지를 받으셧는지 메일로 좀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 님의 여행이야기와 사진을 보며 좋은 때다…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런잚은이들이 더많은 곳으로 여행을 많이 다니고
    식견을 넓혀서 나라를 위해 좋은일 하는데 앞장서주면 좋겠다…그런생각도 하면서 어쩌다 읽게된 기행문 잘 읽었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