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정복한 남자 류비셰프

시간을 정복한 남자 류비셰프 상세보기

다닐 알렉산드로비치 그라닌 지음 | 황소자리 펴냄
매일 8시간 이상을 자고 운동과 산책을 한가로이 즐겼으며 한 해 평균 60여 차례의 공연과 전시를 관람했던 사람.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직장에 다녔고, 동료와 후배들에게 애정 어린 편지를 즐겨쓰던 사람. 구소련 과학자인 류비셰프가 사망한 후 그의 유고 속에서 나온 ‘시간통계’ 노트를 단서로, 생전에 그가 발휘했던 ‘괴력에 가까운 학문적 열정’과 방대한 성과물들의 비밀을 추적해낸 책. 자기 삶을 통째로 바쳐 ‘시간’이라

지난 4월 말, 승진자 교육을 받을 당시에 강사로부터 소개되었던 책이다. 50년이 넘는 시간동안 자신이 사용한 시간을 기록하며 신이 인간에게 부여한 가능성의 최대치를 살고간 사람! 짧은 소개만으로도 충분히 강렬한 인상을 남겼기에 교육을 끝내고 돌아와서 바로 책을 사게 되었다.

저자는 소설 및 러시아 과학자들에 대한 전기를 주로 써온 작가로 그 역시 류비셰프의 삶의 모습과 그가 쌓아온 업적에 매료된 사람 중 한명이였다. 류비셰프가 남긴 일기(일기라기 보다는 시간기록에 가까움), 사람들과 주고 받은 서신, 저서와 논문으로부터 그의 삶을 재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을 책을 읽으면서 느낄 수 있었다.

류비셰프는 자신이 사용한 시간을 모조리 기록하고 분석하고 통계를 냈다. 매년 자신이 학자로서 연구에 사용한 시간이 총 몇 시간인지, 하루 평균 몇 시간 연구를 수행했는지를 기록했다. 일년단위 계획과 실제 사용한 시간에 오차가 단 몇 시간 차이였다는 것만 보아도 얼마나 철저하게 시간을 관리했는지를 알 수 있었다.

저자는 루비셰프의 시간통계 방법을 소개하는데서 그치지 않고, 왜 그가 그렇게 시간을 완전히 통제하면서 평생을 살아 왔는지, 그러한 삶이 과연 바람직한 삶인지에 대한 고민을 드러내고 있으며, 좀 더 넓은 시각에서 학자로서 루비셰프가 견지한 삶의 방식과 태도에 대해서도 고찰하고 있다.

우리는 얼마나 많은 시간을 낭비하고 있을까? 나는 류비셰프의 책을 읽기 시작한 다음날부터 시간통계를 작성하고 있다. 솔직하게 시간통계를 작성하기 위해서는 스스로의 부끄러운 모습을 마주하고 인정해야 하기에, 그리고 너무 삶이 건조해지지 않을까 걱정이 되어 망설이기도 했지만, 시간통계를 작성한다는 자체가 삶을 충실히 살게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수첩을 항상 몸에 지니면서 내가 사용한 시간을 다 기록하다보면 부끄러운 모습을 기록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생각없이 흘려보낼 수 있는, 눈에 보이지 않는 시간을 느낄 수 있게 되었다. 삶이 너무 건조해지지 않는 선에서 내게 주어진 시간이라는 최고의 자원을 100% 활용할 수 있도록 시간통계 작성을 지속할 생각이다.

“시간을 정복한 남자 류비셰프”의 4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