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




삼국지
상세보기

장정일 지음 |
김영사 펴냄
고증자료로 소설가 장정일이 단순한 원전번역이 아닌 역사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과 재해석을 통해 완성한 우리 삼국지 . 600여년을 지배해온 편향된 역사의식을통쾌하게 날려버리는 정정일식 삼국지를 만나보자.

    <br />두달이 조금 안되는 시간동안 장장 10권의 대장정을 오늘 마쳤다. 장정일이라는 작가에 대하여 호감을 가지고 있었기에, 그가 쓴 삼국지를 선택하는 것에 아무런 거부감이 없었다. (이문열의 삼국지를 읽을 순 없지 않은가?)<br /><br />삼국지를 끝까지 읽어본 적이 없어서, 훈련 가기 전까지 삼국지를 제대로 읽어볼 요량으로 한권 한권 구입하며 읽기를 시작했는데, 한동안 안하던 삼국지 게임에 잠시 빠지게 할 정도로 삼국지의 역사와 인물은 흥미롭고 재밌었다. <br /><br />저자가 서문에서 밝혔듯이 국내에서 출간된 기존의 삼국지는 원전번역을 중심으로 하다보니 중국 중심의 역사관을 그대로 따르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 장정일은 방대한 자료를 다양한 측면에서 공부하여 새로운 역사의식을 가지고 소설 삼국지를 쓰고자 노력했다고 한다. 때문에 딱딱한 역사라기 보다는 한편의 장편 드라마를 보는 것과 같은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빠른 전개와 쉬운 문체 또한 읽는 맛을 더해 주었다. <br /><br />유비, 손권, 조조 사후에 사마씨가 위나라의 정권을 찬탈하고 천하통일을 이루기까지의 이야기는 처음 접하는 부분이라 더 흥미로웠다. 권력을 지키거나 혹은 찬탈하는 과정에서 죽어간 무수한 사람들의 영혼을 바라보면서 권력에 대한 인간의 끝없는 욕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br /><br />수 많은 선택의 기로에서 삼국지의 주인공들이 보여 주었던 기지와 무지는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면서 부딛힐 고비고비에서 큰 교훈이 될 것 같다. <br />

대화에 참여

댓글 2개

  1. 정비석->이문열->황석영->장정일로 이어지는 삼국지의 역사는 참 흥미롭죠. 대강의 흐름을 역사적으로 잘 풀은 정비석. 과감한 디테일과 묘사로 소설로서의 삼국지의 재미를 느끼게 해준 이문열(자기 입장을 너무 강하게 투영해서 꼴 사나왔지만) 그리고 역사와 서술의 중간을 넘나들며 담백하게 다가왔던 황석영까지.

    사실 우리가 삼국지를 읽는 목적은 중국의 역사를 알기 위함보다는 그 시절의 사람들의 생각을 읽고 인생의 교훈을 얻기 위함이라고 보면 역사적 사실에 너무 집중하면 곤란하기도 하죠. 그런면에서 장정일의 삼국지가 살짝 기대가 되는군요.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