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st & Rarities


요즘 가장 즐겨듣는 음반을 소개합니다. 직접 구입한 음반은 아니구요, 랑랑이 쓴 책에 대한 리뷰를 블로그에 써서 출판사에서 선물을 준 것인지 아니면 구입할때 이벤트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공짜로 얻었습니다. ^^; 공짜로 얻은 음반치고는 애지중지 하며 열심히 듣고 있어요.

이 앨범은 CD2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두번째 CD는 아직 거의 들어보지 못했습니다. 첫번째 CD에 담긴 음악이 너무 좋아서 여기 있는 곡들만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1. Hungarian Rhapsody No.2 In C Sharp Minor (Franz Liszt)
2. Apring Dance (Sun Yiqiang)
3. Piano Sonata In C Major, K.330 : I. Allegro Moderato (Wolfgang Amadeus Mozart)
4. Liebestraum, S.541, No.3 (Franz Liszt)
5. Yellow River Concerto, Ii. Ode To The Yellow River
6. Nocturne In D Flat Major, Op.27 No.2 (Frederic Chopin)
7. Kinderszenen, Op.15, Traumerei (Robert Schumann)
8. Autumn Moon On A Calm Lake (Lu Wencheng)
9. Rhapsody On A Theme Of Apganini, Op.43, Variation 18 (Sergei Rachmaninov)
10. Piano Concerto No.4 In G Major, Op.58, Ii. Andante Con Moto (Ludwig Van Beethoven)
11. Piano Sonata No.3 In B Minor, Op.58, Iv. Finale (Frederic Chopin)
12. Piano Concerto No.1 In B Flat Minor, Op.23, Iii. Allegro Con Fuoco (Peter Ilyich Tchaikovsky)

보통 4번 트랙부터 7번 트랙까지, 11번 트랙부터 12번 트랙까지 듣습니다.

특히 리스트의 Liebestraum은 요즘 저의 favorite classical music 입니다! 정말 감미롭고 아름다워서 제가 아는 모든 사람들에게 들려 주고 싶은 음악이에요. 언젠가는 직접 연주해보고 싶기도 합니다. (1만시간 연습하면 누구나(?) 전문가가 될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가 떠오르는 군요. ^^;)

이 앨범을 들으면서 얻은 또 하나의 수확은 쇼팽의 소나타를 좋아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11번 트랙에 소나타 3번이 상당히 마음에 들었거든요. 임동혁, 임동민 형제의 쇼팽 소나타 앨범도 한번 들어보고 싶네요. 하지만 역시 쇼팽은 발라드라는 생각에는 여전히 변함이 없습니다.

5번 트랙을 보면 제목이 생소하지 않나요? 해석하자면 “황하강 피아노 협주곡”입니다. 이 곡을 들어보면 중국문화의 느낌을 클래식 형식으로 잘 살렸다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리고 부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도 “한강 교향곡”, “한강 피아노 협주곡” 같은 것 하나 있어야 하는 것 아닙니까?

DVD에서 봤던 그의 격한(?) 몸짓만큼이나 강렬한 감정이 음악에 실려 있는 듯 하여, 집중해서 그의 음악을 들을때면 온몸이 짜릿해 짐을 느낍니다. 이 앨범에 어느정도 실증이 날때 즈음에는 그의 다른 앨범 혹은 더 나아가 그의 공연에 관심을 가져봐야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