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피아노 동호회 운영

바쁘기로 유명한 회사를 다니면서 동호회를 만드는 것이 개인적으로 상당히 부담되는 일이였지만, 용기를 내어 실천에 옮겼습니다. 전체 메일을 뿌려서 회원을 모집하고, 사람들에게 동호회의 취지를 설명하고, 서명을 받고, 활동 방안에 대해서 고민하고, 운영진을 선출하고, …

워크샵(일종의 음악수업), 연주회, 음악 공연 관람 이렇게 3가지 활동을 축으로 시작하여 지금까지 두번의 워크샵을 가졌습니다. 회사 식당에 디지털 피아노를 가져다 놓고 모여서 연주자는 최선을 다해 연주를 하고 연주가 끝나면 모두가 자유롭게 연주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프로그램입니다.

연주 실력이나 음악이론에 대한 지식수준이 비슷한 사람들이 모여있었다면 큰 문제가 없었을텐데, 매우 다양한 사람들(피아노를 배운지 몇달 안된 분부터 쇼팽 발라드를 치시는 분까지)이 모여서 워크샵을 2회 진행해본 결과 어렵고, 딱딱한 분위기가 부담스럽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운영진으로서 고민이 참 많아지는 대목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동호회 활동을 저는 바라고 있거든요. 다음주 정기모임에서 좀더 말랑말랑한 분위기에서 함께 즐길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 그리고 빠질 수 없는 술자리를 마련하여 회원간의 서먹서먹함을 완전히 날려 버려야겠습니다.

모임을 이끈다는 것,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깨닫고 있습니다. 좋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해내고 있다는 것에 만족감을 느끼면서도, 동호회로 인해 신경쓸 것이 많아서 아쉬운 측면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미래에 언젠가 리더로서 제 역할을 해야한다면 이번 경험이 아주 큰 재산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다음주 모임에서는 즐거운 워크샵이 될 수 있기를,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바라는 동호회의 모습에 대해 좋은 의견들을 많이 내어 주기를 기대합니다.

대화에 참여

댓글 4개

  1. 저는 독학으로 피아노를 배웠읍니다 찬송가 복음성가등 왠만한건 부족하지만 치게 되엇어요 진짜 수많은 악기가 있지만 저는 피아노와 사랑에 빠졌읍니다 피아노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을 만나서 같이 공유 하고 싶네요

  2. 저는 독학으로 피아노를 배웠읍니다 찬송가 복음성가등 왠만한건 부족하지만 치게 되엇어요 진짜 수많은 악기가 있지만 저는 피아노와 사랑에 빠졌읍니다 피아노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을 만나서 같이 공유 하고 싶네요

  3. 저는 독학으로 피아노를 배웠읍니다 찬송가 복음성가등 왠만한건 부족하지만 치게 되엇어요 진짜 수많은 악기가 있지만 저는 피아노와 사랑에 빠졌읍니다 피아노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을 만나서 같이 공유 하고 싶네요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